자식 뒷바라지에 '등골'…직장인 40%는 '캥거루족'
자식 뒷바라지에 '등골'…직장인 40%는 '캥거루족'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8.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균 지원금 30만원

직장인 가운데 5명 중 2명은 스스로를 성인이 됐음에도 부모에게 의존하는 이른바 '캥거루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274명을 대상으로 ‘캥거루족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36.7%가 이같이 응답했다. 주거를 포함한 ‘경제적 의존’(79.3%, 복수응답)이 ‘정신적 의존’(41.2%)보다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하는 이유는 ‘월급이 적어서’(64%, 복수응답)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목돈 마련을 위해서’(31.7%), ‘지출이 커서’(16.7%), ‘빚이 있어서’(15.9%), ‘풍족하게 생활하기 위해서’(14.5%), ‘부모님이 여유가 있어서’(12.1%) 등이 있었다. 

현재 경제적으로 지원받고 있는 부분으로 ‘주거’(69.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직장인들의 자립을 방해하는 요소로 높은 집값에 대한 부담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식비 등 생활비’(37.9%), ‘보험료’(27.4%), ‘월세, 전세 비용’(12.4%), ‘통신비’(11.6%), ‘교통비’(6.2%), ‘적금 등 저축’(5.9%), ‘문화생활비’(3.2%) 등의 순이었다.

부모님에게 지원 받고 있는 금액은 월 평균 30만 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10만원 미만’(29.8%), ‘20만~30만원 미만’(19.9%), ‘10만~20만원 미만’(15.6%), ‘30만~40만원 미만’(10.2%), ‘40만~50만원 미만’(8.9%), ‘50만~60만원미만’(6.7%) 등이었다.

그렇다면 경제적 지원은 언제까지 받을 생각일까.

‘분가 등 독립할 때까지’라는 의견이 34.9%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넉넉한 수입이 생길 때까지’(28.5%), ‘결혼할 때까지’(24.7%), ‘부모님이 능력이 되는 한 계속’(8.1%) 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경제적 지원을 받는 직장인 중 78.8%가 현재 부모님과 동거 중이었으며, 별도로 부모님에게 생활비나 용돈을 챙겨 주고 있다고 응답한 이들은 57%로 나타났다.

부모님과 동거하는 이유로는 단연 ‘집값을 감당할 수 없어서’(60.8%,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생활비 부담이 커서’(50.5%), ‘아직 결혼하지 않아서’(44.4%), ‘부모님과 함께 사는 것이 편해서’(32.8%)라는 의견 등이 나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