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PLUS] 무한도전 전형 '스티븐 호킹' '블랙홀' 너머로
[힐링PLUS] 무한도전 전형 '스티븐 호킹' '블랙홀' 너머로
  • 김언용 기자 (eonyong@gmail.com)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스티븐 호킹 홈페이지)
세계적인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스티븐 호킹 홈페이지)

시련과 역경을 딛고 민족과 인류에게 족적을 남긴 인류의 삶은 장애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힘과 용기를 준다. 심리적 위안과 열정의 동기를 부여하는 점에서 또 하나의 힐링이다. 불구의 몸으로 미지의 우주를 끝없이 탐구, 무한한 도전 정신을 실천해온 이 시대의 위대한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블랙홀' 너머로 떠났다.

14일 외신에 따르면 세계적인 물리학자인 영국의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이 자택에서 향년 76세로 숨을 거뒀다.

희귀병인 근위축성측색경화증의 상태에서 몸을 움직일 수 없었던 그는 1~2년밖에 살지 못한다는 시한부 선언속에서도 50여 년을 블랙홀 등 우주 물리학 연구에 정진, 귀감의 대상이었다.

대학시절 조정 선수로 활약하던 그는 케임브리지 대학원 입학 후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았다. 루게릭병과 비슷한 퇴행성 운동신경질환의 고통에서도 1966년 물리학 박사를 받았다. 1979년부터 2009년까지 20년간 캠브리지대학의 루카시안 석좌교수를 지낸 그는 이후 물리학의 대중화에 온 몸을 던졌다.

희귀병과 날마다 싸우며 막대한 병원비로 고통을 겪던 캠브리지대학의 석좌교수는 10년 차에 세계의 석학으로 급부상했다. 1988년 우주의 본질에 대한 최

세계적인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스티븐 호킹 홈페이지)
세계적인 우주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스티븐 호킹 홈페이지)

첨단 이론이 담긴 대중 과학서 '시간의 역사'. 그 책으로 그는 태어났다. 

호킹은 책 한 장도 넘기기 힘들고 한 줄의 공식도 쓸 수 없는 상태에서 컴퓨터 음성 합성 시스템으로 연구하고 세상과 소통했다. 손가락마저 움직일 수 없는 상황에 와서는 뺨에 있는 얼굴 근육 하나로 말하면서 연구에 정진했다. 

하루하루가 사는 게 기적인 그는 역경에 좌절하지 않고 학문에 정진,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에 양자 물리학을 결합, 물리학의 거성으로 자리했다.

호킹은 21세기에 들어서도 왕성한 저술활동 속에 전 세계를 돌면서 물리학의 대중화에 앞장섰다. 무신론자에 가까웠던 그는 외계인 존재가능성을 얘기하면서 인공지능 개발로 인류가 멸망할 수도 있다는 폭탄적 발언으로 주목을 끌었다.

영국 왕립학회 아인슈타인 상과 명예훈장, 미국의 대통령 자유훈장 등 수많은 상을 수상한 그에게는 노벨상이 주어지지 않았다. 그의 우주 이론물리학은 실험적인 검증이 불가능한 것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