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본부장급 대거 교체…매각 실패 문책
대우건설, 본부장급 대거 교체…매각 실패 문책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이 본부장급 임원을 대폭 교체하고 일부 보직을 폐지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돌직구뉴스DB
사진=스트레이트뉴스DB

20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토목사업본부장, 인사경영지원본부장, 조달본부장, 기술연구원장, 품질안전실장 등 5개 자리에 본부장급 임원을 상무 및 전문위원(실장)으로 직무대리를 임명하는 인사를 실시했다. 사업총괄 보직은 폐지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해외 현장의 손실 발생으로 지난해 대비 연초 부진한 실적을 기록하고 인수·합병(M&A) 작업이 무산된 데 따른 책임경영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초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에서 발생한 돌발 부실로 3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바 있다. 이는 호반건설과 매각협상이 결렬된 결정적 이유가 됐다.

이번 인사로 ▲토목사업본부장 직무대리 이성기 상무 ▲인사경영지원본부장 직무대리 박상훈 상무 ▲조달본부장 직무대리 김성환 상무 ▲기술연구원장 직무대리 유희찬 전문위원 ▲품질안전실장 직무대리 백종완 상무 등이 각각 배치됐다.

업계는 대우건설의 본부장급 임원의 대폭적인 교체가 이례적인 일로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대우건설에게 매각실패 책임을 지운 것으로 보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