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직업 1위 '번역가'…생존 1위 '연예인'
사라질 직업 1위 '번역가'…생존 1위 '연예인'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인공지능(AI)과 로봇, 가상현실, 3D 프린팅 등 첨단 기술들을 주요 키워드로 하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직업 세계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인공지능과 로봇의 발달로 인해 미래에 사라질 직업 1위에 ‘번역가’가, 살아남을 직업 1위에 ‘연예인’이 각각 꼽혔다.

/ 알바몬 제공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이 직장인 및 취준생 4147명을 대상으로 ‘미래에 사라질 직업 vs 살아남을 직업’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및 취준생들이 꼽은 미래에 사라질 것으로 생각되는 직업(*복수응답) 1위에 △번역가(31.0%)가 꼽혔다. 다음으로 △캐셔/계산원(26.5%) △경리(20.0%) △ 공장근로자(18.8%) △ 비서(11.2%)가 차례로 향후 없어질 것 같은 직업 TOP5에 올랐다.

이 외에도 △서빙/매장관리(10.5%) △데이터베이스관리자(9.7%) △약사(9.3%) △배조종사(8.9%) △택배원/배달원(8.5%) 등이 10위권 안을 차지했다.

이 직업들이 향후 사라질 것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이 기술을 컴퓨터나 로봇이 대체할 수 있을 것 같아서’가 응답률 93.2%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 외에 △비교적 단순한 일이라서 17.1% △장래성이 없어 보여서 7.5% △위험한 일이어서 2.4% 등의 순이었다.

반면 향후 인공지능이나 로봇의 대체가 어려울 것 같은 직업으로는 △연예인이 응답률 33.7%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작가(25.7%) △영화/연극 감독(23.0%) △운동선수(15.4%) △화가/조각가(15.0%)가 상위 5위권 안에 들었으며, 이 외에 △사회복지사(10.6%) △경찰관/소방관(10.3%) △교사(10.3%) △간호사(10.1%) △미용사/이발사(9.8%) 등이 올랐다.

잡코리아는 “인공지능과 로봇으로 대체 가능성이 높은 직업들은 대체로 단순 반복적인 일이거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일을 하는 직업들이 많이 꼽혔으며, 반대로 인공지능 및 로봇으로 대체 가능성이 낮은 직업들은 인간관계에 영향을 미치거나 인간의 감정을 다루는 일들, 예술 활동 등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 중 43.5%는 향후 자신의 직무가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근무하는 업종 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재무.회계직 근무 직장인의 경우 10명 중 7명이 넘는 73.0%가 ‘향후 자신의 직무가 사라질 것’이라고 답해 가장 많았으며, 이 외에 △인사.총무직(56.6%) △고객상담직(54.3%) △생산.제조직(53.7%) △마케팅.홍보직(51.7%) 등의 순이었다.

이에 반해 △전문직 분야 직장인(21.2%)이나 △디자인직(29.6%) △기획.전략직(30.4%) △연구개발직(30.8%) 근무 직장인들은 타 직무에 비해서 향후 자신의 일이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