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추경 5362억원…청년 임대 2000가구 추가 공급
국토부, 추경 5362억원…청년 임대 2000가구 추가 공급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가 올해 추가정경예산안이 통과되면서 청년 일자리 문제와 구조조종지역 인프라 구축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매입임대와 전세임대도 각 1000호를 추가공급한다.

21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에 따르면 이날 통과된 추경 예산 3조8317억원 중 국토부 소관 예산은 5362억원(18개 사업)이다.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지원을 위해 주택도시기금 4632억원, 예산 50억원 등 4682억원이 반영됐다. 

먼저 국토부는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과 주거복지를 위해 주택도시기금 2247억원을 반영, 중소기업 신규 취업자와 청년 창업자에게 임차보증금을 융자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34세 이하 중소기업 생애최초 정규직 취업자 등으로 연소득 3500만원 이하, 보증금 5000만원(60㎡) 이하인 주택에 거주하는 청년이다.

지원은 기금 직접융자 방식(버팀목 전세자금 대출 2000억원), 금융기관 융자에 대한 이차보전 방식(247억원)을 병핸한다. 

국토부는 또 교통 및 거주여건이 좋은 역세권에 시세보다 저렴한 청년 매입임대와 전세임대 주택을 각 1000호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분야인 드론 조종인력 양성 교육에도 50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대량 실업이 우려되는 경남 고성과 통영 등 구조조정 지역의 인프라 건설에 470억원을 투입한다. 고성-통영 국도 건설사업에 50억원, 광도-고성 국도 건설사업에 20억원 등이 반영된다. 이밖에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시설 개선사업에 210억원이 추가 지원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추경으로 편성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추경집행점검단을 구성하고 사업별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관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