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 특판 경쟁에 일반 고객들만 '봉'
카드론 특판 경쟁에 일반 고객들만 '봉'
  • 신제남 기자 (straight@straightnews.com)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업계가 장기카드대출인 카드론 상품의 특판경쟁에 들어가면서 주고객인 서민의 주름살을 깊게 하고 있다.

신규 고객들에게는 신용등급에 비해 금리를 크게 낮춰 유치 경쟁을 벌이는데, 기존의 일반 고객들에게는 신용등급이 높아도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책정해 전체 금리가 높은 수준에서 유지되기 때문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카드사들과 함께 카드론 대출금리 합리화를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신용등급과 상관없이 금리가 책정되는 카드론 금리 체계를 바꿀 계획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지난달까지 7개 카드사에 카드론 금리 현장점검을 벌여 신규 고객이나 대출 경험이 있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일반 고객보다 대출 금리를 최고 40%까지 할인해주는 마케팅 경쟁을 벌여왔다.

전체 카드론 고객의 60% 이상은 일반 고객에게 적용되는 평균 금리(연 18.6%)보다 4%포인트 낮은 14%의 금리가 적용됐다.

신규 고객을 잡기 위해 과도한 마케팅 경쟁을 벌이면서 되레 기존 고객들이 손해를 보게 된 것이다.

특히 카드사를 지속적으로 이용하고 신용등급이 높은 고객들이 신용등급이 안 좋거나 신규 가입한 고객들보다 불리한 금리를 적용받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이처럼 기존 고객들은 손해를 보는데 카드사들은 이득을 톡톡히 봤다. 

7개 카드사의 카드론 잔액은 6월말 기준으로 20조8509억원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카드사업을 하는 겸영은행까지 더하면 22조원이 넘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연간 증가액 1조6000억원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금융사들 입장에서는 수익성 좋은 고금리 대출 상품 실적을 크게 늘린 셈이다.  

이에 금융당국은 이번 TF를 통해 불합리한 카드론 금리 체계를 바로 잡아 전체 평균 금리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