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美 쉬완스 인수...이재현 회장 '한식 세계화' 가속
CJ제일제당, 美 쉬완스 인수...이재현 회장 '한식 세계화' 가속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CJ제일제당이 미국 냉동식품 전문기업 '쉬완스 컴퍼니(Schwan's Company)'를 인수한다. 

CJ제일제당은 15일 이사회를 열어 쉬완스 컴퍼니를 총액 18억4000만 달러(약 2조원)에 인수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수대금 중 13억4000만 달러(약 1조5000억원)는 CJ헬스케어 매각대금 등 자체 보유자금을 활용하고 나머지 5억 달러(약 5500억원)는 쉬완스 컴퍼니의 자체 차입을 통해 조달한다. 현지법인 인수를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CJ푸드DE(CJ Foods DE Corp.)'가 인수하는 방식이다.

CJ제일제당은 인수 이후 사업의 안정적 운영과 확장을 위해 기존 대주주로부터 지분 20% 재투자를 유치했으며 적자 사업부인 '홈 서비스(Schwan's Home Service)'를 인수대상에서 제외해 재무 부담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기업결합 신고 등 관련 절차를 거쳐 내년 초 인수를 마무리짓게 된다.

쉬완스 컴퍼니는 1952년 미국 미네소타주에 설립된 냉동식품 전문업체로 전국 단위 냉동식품 제조 인프라와 영업 네트워크 역량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미국 내에 17개 생산공장과 10개의 물류센터, 5개의 R&D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냉동피자 시장점유율에서는 2위, 파이·에피타이저 시장에서는 1위를 차지해 네슬레 등 글로벌 식품기업과 수위를 다투고 있다.

주요 브랜드로는 '레드 바론(Red Baron)', '에드워즈(Edwards)', '파고다(PAGODA)', '마마 로사(MaMa Rosa's)' 등이 있다. 이 외에 학교·병원·레스토랑 체인 등에 식품을 공급하는 푸드 서비스 분야와 함께 PB제품 제조분야 등을 함께 운영 중이다.

홈서비스 사업을 제외한 올해 매출은 2조3000억원, 상각전이익(EBITDA)은 2460억원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직원 수는 약 1만2000명이다.

CJ제일제당은 쉬완스를 인수함으로써 세계 최대 가공식품 시장인 북미를 본격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추진력을 확보하게 됐다.

먼저 CJ제일제당이 기존 캘리포니아와 뉴욕, 뉴저지, 오하이오 등 5곳에 보유한 생산기지가 4배 이상인 22개로 대폭 확대된다. 미국 전역을 아우르는 물류·유통·영업망도 동시에 확보된다.

이에 코스트코 등 일부 대형 유통채널에 집중돼온 '비비고' 등 기존 CJ제일제당 브랜드 제품들이 북미시장에 빠르게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실제로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 등으로 올해 미국시장에서만 40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기존 만두, 면 중심의 간편식 품목도 피자, 파이, 에피타이저 등 현지에서 대량 소비되는 카테고리로 확대되면서 향후 한식을 접목한 다양한 신제품 개발도 가능해질 것이라는 CJ제일제당 측의 설명이다.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는 "글로벌 식품산업의 최대 마켓인 북미 공략을 통해 이재현 회장의 식품사업 철학인 '한국 식문화 세계화'를 가속화하는 한편 그룹의 비전인 '월드 베스트(World Best) CJ'에 한층 다가서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