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은행권 예·적금 금리도 '들썩'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은행권 예·적금 금리도 '들썩'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시중은행의 예·적금 금리가 3일부터 본격 인상됐다.

우리은행·신한은행·카카오뱅크·케이뱅크 등 은행권은 지난달 30일 한은의 금리인상에 따라 예·적금 금리를 올린다고 일제히 발표했다. 

이에 따라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은 3일부터 가입하는 상품에 대해 예·적금 금리를 0.1%p에서 최고 0.3%p까지 인상한다.

우리은행은 적금 31개, 정기예금 16개 등 47개 상품 금리를 올린다. 위비슈퍼 주거래 적금Ⅱ는 최고 연 2.4%에서 최고 연 2.7%로, 위비슈퍼 주거래 예금Ⅱ는 최고 연 2.1%에서 최고 연 2.4%로 올린다. 우리 첫거래 감사적금은 최고 연 3.0%에서 최고 연 3.2%로 인상한다.

신한은행도 예·적금 금리를 일제히 인상했다. 한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적립예금과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인상한다는 설명이다.

케이뱅크 역시 3일부터 최고 0.3%p까지 예적금 금리를 인상한다. 코드K정기예금, 자유적금 등 상품 금리가 올랐다.

이에 앞서 카카오뱅크는 1일부터 예·적금 상품 금리를 최대 0.5%p로 올렸다. 정기예금 금리는 만기 기간에 상관없이 0.3%p 오른 것이다. 자유적금 상품도 만기 기간에 따라 최대 0.5%p까지 인상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