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선택!-경기 구리시] 3선 의원 윤호중에 율사 출신 나태근 도전장
[4·15 선택!-경기 구리시] 3선 의원 윤호중에 율사 출신 나태근 도전장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후보는 선대위 본부장 맡고 있는 민주당 핵심 당직자
심재철 국회부의장 비서관 지낸 나 후보는 '젊은 리더'로 맞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도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4·15총선) 시계는 지금 이 순간도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습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와의 전쟁 승리를 위해 정부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하고 있고,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정권심판론을 앞세우고 있습니다. 과거와 마찬가지로 21대 총선 역시 민주당은 호남에서, 통합당은 영남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최종 승부처는 결국 수도권이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이에 스트레이트뉴스는 4월 6일까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공개된 각 선거구 여론조사 결과와 주요 키워드를 토대로 격전지 지역을 골라 점검해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각 선거구의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편집자주]

4·15 총선 경기 구리시 후보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좌), 미래통합당 나태근(우)
4·15 총선 경기 구리시 후보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좌), 미래통합당 나태근(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총선) 경기 구리시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후보에 미래통합당 나태근 후보가 도전장을 낸 상황이다. 우리공화당 강태성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정지인 후보도 총선구도에 참여하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당선 가능성은 극히 낮아 보인다. 결국 나태근 후보가 앞서 가는 윤호중 후보를 얼마나 추격하느냐가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구리 선거구는 민주당 사무총장이자 지역 3선 의원인 윤호중 후보의 아성이다. 윤 후보는 총선기획단장, 사무총장, 공천심사관리위원회 부위원장, 선거대책위원회 선거대책본부 본부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핵심인사이자, 구리에서 3선(17·19·20대)에 성공했다.

선대위 본부장으로 21대 총선 실무를 책임지는 입장이어서 본인의 지역구를 세심하게 챙길 수 없다는 애로는 있지만 지역주민들의 요구를 해결해줄 수 있는 공약을 통해 표심 잡기에 나서고 있다.

나태근 후보는 전북 김제 출신으로 서울대를 졸업한 변호사이다. 심재철 국회부의장 비서관을 지냈고,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협위원장을 역임했다. 이번 21대 총선에서는 송재욱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경선에 누르고 윤 후보를 상대를 하게 됐는데, '젊은 리더(1975년생)'를 부각하고 있다.

구리는 서울 동쪽과 맞닿아 있는 지역적 특성상 서울로 직장을 다시는 시민들이 대다수이다. 8호선을 연장하는 별내선이 공사 중이고, 갈매지구 등 대규모 주거단지 개발로 인구가 유입되고 있고, 이로 인한 출퇴근 교통문제가 심각한 현안이 되고 있다.

때문에 21대 총선에 도전하는 후보들도 우선적으로 교통문제 해결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후보는 △별내선, 구리선, 구리경전철, GTX-B 정차 등 철도중심교통도시 구축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 △거점 주차장 2000면 추가 조성 △구리 핵심스마트 시티 조성 및 일자리통합지원체계 구축 △지역특화 도시재생사업 및 구리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 △안전환경도시 조성 △공동주택 행복관리소·취약계층 복지확대 △어린이집 추가 설치, 스쿨존·돌봄교실 확대 △동구릉 복원·구리문화재단 설립 △체육시설 확충 등 10대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통합당 나태근 후보 역시 △경춘선·경의중앙선 배차간격 정상화(출퇴근 10분 이내) △경춘선-분당선 직결(강남 접근성 제고) △경춘선 상봉-마석간 셔틀열차 신설 △ 광역버스노선 증설(1680번, 75번, 75-1번) △GTX-B, 동서고속철도 구리(갈매역) 정차 추진 △서울진입 도로 개설(별내-서울 간 터널 방식) △8호선(별내선) 조기준공 및 구리 환승역 4방향 출구 개설 △6호선(구리선) 연장 등의 공약을 내걸고 유권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