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아끼겠다" 이명박, '모르쇠' 일관하나
"말 아끼겠다" 이명박, '모르쇠' 일관하나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3.1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석해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께 심려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 전두환, 고(故)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5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사진=뉴시스)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 전두환, 고(故)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5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사진=뉴시스)

이 전 대통령은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전직 대통령으로써 하고 싶은 이야기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바라건데, 역사에서 이번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면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100억대 뇌물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끝내 답을 내놓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이 전 대통령은 100억원대 뇌물죄를 비롯해 300억원에 달하는 비자금 조성 관련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했다. 

이 전 대통령 혐의 핵심은 뇌물죄로, 이미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다스 실소유주로 결론 내리고 삼성이 대납한 다스 소송 비용 60억원을 뇌물로 보고 있다.

이 밖에도 국정원 특수활동비 4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 대보그룹 관련 불법자금,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 공천헌금 수수, ABC상사 손모 회장으로부터 2억원을 받은 혐의 등이 있다.  

다스 관련 비자금 조성 혐의도 있다. 검찰은 다스 경영진이 조성한 비자금 규모가 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으며, 비자금 조성과 사용에 이 전 대통령이 개입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과 송경호 특수2부장,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을 투입해 조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베론 2018-03-15 08:28:33
이런 인간이 우리의 대통령이 되었고 또
감옥에 있는 사람도 대통령이었다니
참 어처구니가 없는 세상.......

ekea1 2018-03-14 12:05:39
드뎌 쥐덫에 거리는구나
손목아지에 쇄줄 다는겨

cococo 2018-03-14 11:14:04
찍찍~ 대지 말고 진실 대로 말해라 주둥이 조사 불라

싸이콩 2018-03-14 10:22:59
쥐새끼 수자원공사 사장 이용 먹은돈 1조8천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