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주택 가장 많이 올라…전세시장 '안정화'
단독주택 가장 많이 올라…전세시장 '안정화'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주택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이 전년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주택유형 가운데 단독주택이 좀 더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1.48%로 전년보다 0.77%포인트 증가했다.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2.67%로 가장 높았고 아파트 1.08%, 연립주택 1.07% 등의 순으로 기록됐다. 

전세가격지수 변동률은 0.63%로 전년 대비 0.69%p 줄었다. 신규주택 공급 증가로 수급 균형이 해소된 것으로 풀이된다.

연립주택 0.95%, 아파트 0.57%, 단독주택 0.54% 등 순으로 나타난 가운데 아파트의 경우 전년보다 1.32%p 감소했다. 

점유형태별 가구분포는 2016년 기준 자가 형태가 56.8%로 가장 많았고 월세(23.7%), 전세(15.5%) 순으로 조사됐다. 

주거유형별 만족도는 아파트가 89.9%로 가장 높았다. 연립주택과 단독주택은 각각 81.0%, 76.8%가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불만족 정도는 단독주택이 23.2%로 가장 높았고 연립주택은 19.0%, 아파트는 10.2%로 조사됐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가구주가 살 집을 마련하는 데 평균 6.7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6.9년에 비해 2.4개월 단축된 기간이다. 주택보급률은 102.6%로 2년 전보다 0.7%p 상승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