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불패 계속" 디에이치 자이 개포 1순위 청약률 25.22대 1
"강남불패 계속" 디에이치 자이 개포 1순위 청약률 25.22대 1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채당 10억원을 웃도는 '디에이치 자이 개포'(개포주공8단지 공무원아파트)의 청약에 3만여명이 몰렸다. 

22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 단지는 지난 21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1246가구 모집에 3만1423명이 몰리면서 평균 25.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1일 진행된 디에이치 자이 개포 1순위 결과./자료참조=금융결제원
21일 진행된 디에이치 자이 개포 1순위 결과./자료참조=금융결제원

최고경쟁률은 16가구를 모집한 전용면적 63P타입으로 1451명이 청약통장을 꺼내 평균 90.6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 인기타입은 84P타입으로 304가구 모집에 8116명이 몰리면서 평균 26.70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 단지는 당초 9억원 이상 아파트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중도금 보증이 금지됐고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의 시공사 보증도 무산되면서 청약률이 저조할 것으로 점쳐졌다.

이번 결과는 정부의 계속되는 규제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또 한번 '강남불패'를 입증한 셈이다. 

개포동 H공인중개사 관계자는 "당첨만 되면 4억~5억원 가까운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는 만큼 돈 있는 청약자들이 몰렸다"며 "향후 강남 재건축 시장의 열기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5개동 총 1960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일반분양은 1690가구로 앞서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에서는 평균 2.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같은날 청약을 진행한 '논현 아이파크'는 76가구 모집에 1392명이 몰려 평균 18.3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