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대리점 횡포 심각"...채이배, 보험업법 개정안 발의
"보험 대리점 횡포 심각"...채이배, 보험업법 개정안 발의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채이배 의원(바른미래당)이 대형 보험 독립대리점(GA)에도 소비자 피해에 대한 배상 책임을 부과하는 보험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4일 대표발의했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채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특정 보험사에 소속되지 않고 여러 보험사의 상품을 판매하는 GA이나 설계사의 부실 모집행위로 인해 소비자에게 피해가 발생한 경우 모집을 위탁한 보험회사에게 배상 책임을 부과하고 있다.  

과거 배상 능력이 부족했던 GA와 보험설계사 대신 보험회사에 책임을 물어 소비자를 두텁게 보호하고 보험회사의 영업 관행에 대해서도 보다 엄격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GA 업계가 점차 성장함에 따라 대형 GA의 경우 중소 보험회사보다 시장 내 실질적인 지배력이 커졌으며, 중소 보험회사가 대형 GA를 관리·감독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해졌다.

GA가 소비자 피해에 대한 직접적인 배상책임이 없다보니 불완전판매 등 소비자 피해도 점차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4~2016년 보험사기 피해액의 71억원 중 37억원이 GA에서 발생했다.

채 의원은 “이번 개정안은 대형 GA에 직접적인 배상책임을 부과해 소속 설계사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도록 했고, 배상 책임이 있는 GA가 해산하거나 소비자 피해에 대해 배상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경우 현행법과 같이 보험사가 배상책임을 부담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GA의 시장지배력은 날로 커져가는데 기본적인 규제도 갖춰져 있지 않다”며 “배상 책임을 GA에도 부과해 변화된 보험시장에 걸맞는 규제를 갖추고 소비자 보호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