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근로시간 단축에 "인건비 어떻게 감당하나"
건설사 근로시간 단축에 "인건비 어떻게 감당하나"
  • 조항일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부터 300인 이상 기업의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되면서 기업들이 벌써부터 골머리를 앓고 있다. 수많은 공사현장에서 인건비 등 문제에 특히 예민한 건설사도 예외는 아니다. 

정부가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하는 '주당 근로시간' 단축은 법정 근로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축소하는 개정안이이다. 현행 근로기준법은 주당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기본 40시간+연장근로 12시간)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토·일 주말에도 각각 8시간씩 총 16시간의 휴일근로를 인정하고 있어 주당 최대 근로시간은 68시간이었다. 개정안이 시행될 경우 휴일근로도 최대 근로시간에 포함되는 만큼 근무시간 단축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오는 7월 '주당 근로시간' 단축을 앞두고 건설사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책 시행을 앞두고 기업 10곳 중 3곳은 이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잡코리아
오는 7월 '주당 근로시간' 단축을 앞두고 건설사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책 시행을 앞두고 기업 10곳 중 3곳은 이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잡코리아

건설사들은 전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한 대형건설사는 이달 한달 근로시간 단축 시범조직을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주당 근로시간 단축으로 건설 현장의 열악한 근무환경은 개선될 전망이지만 업종 특성상 건설사들은 이번 정책이 마냥 반갑지만은 않다. 인건비 증가는 물론 현재 공사가 진행중인 곳의 경우 계약서 기간 내 공기를 맞춰야 하는 부담이 크다. 

공기가 길어질수록 출혈이 큰 건설업은 사실상 이번 정책으로 추가 비용이 불가피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해외 현장의 경우 인력 충원이 제한된 만큼 공사 관리가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파견인력의 경우 단순한 인건비 뿐 아니라 휴가비, 파견비 등 추가비용이 추가되는데 공기가 길어지면 회사입장에서는 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 

이밖에 최근 저유가 사태가 지속되면서 해외 수주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근로시간 단축은 국내 건설업체들의 경쟁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제도의 탄력적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한 업계 전문가는 "절대적인 근무시간이 있는 게 아니라 특정 시간에 집중해서 일을 하는 특성상 특정 기간 동안 평균적으로 52시간이 되면 그걸 인정해주는 방식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 10곳 중 3곳은 이미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는 조사도 나왔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102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8.7%가 ‘근로시간 단축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직장인(90.3%)들이 남성직장인(87.5%)들에 비해 근로시간 단축 찬성이 다소 높았으며, 연령대 별로는 20대가 92.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40대 이상(87.9%)’, ‘30대(87.3%)’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