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10명 중 8명 "수신료 인상 불필요하다"
시청자 10명 중 8명 "수신료 인상 불필요하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신료 인상한다면 광고 금지해야"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시청자 10명 중에 8명은 수신료 인상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은 녹색소비자연대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7일간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수신료 인식조사' 자료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수신료 인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묻는 질문에 84.3%가 '아니오'라고 응답했다. 수신료 인상이 불필요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32.1%는 '공영방송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29.7%는 '공영방송이 광고 수익으로 충분히 운영될 수 있다'고 밝혔고, 24.7%는 '경제적 부담 가중'을 선택했다. 

수신료 인상을 위한 조건으로는 광고 금지가 21.7%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보도의 공정성·객관성 확보(20%), 프로그램 품질 향상(18.8%)순으로 응답했다. 

현재 각 세대별로 텔레비전 수신료를 매월 2500원씩 납부하고 있다. 이는 지난 1981년 이후 37년째 동결된 금액이다. 수신료는 KBS와 EBS의 운영을 위해 사용된다. 앞서 지난 11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37년째 묶여있는 수신료를 합리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변 의원은 "수신료 인상은 국민이 공영방송을 신뢰하고 수신료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없이 불가능하다"며 "공영방송이 상업 광고를 통한 재원을 포기하고 공정성·객관성 담보 및 프로그램 질 향상 등 공적 기능을 강화하는 노력이 선행돼야 수신료 인상 논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