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항만공사, 경영평가는 '꼴찌' 방만경영은 '최고'
전국 항만공사, 경영평가는 '꼴찌' 방만경영은 '최고'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경찰청,부산항만공사,인천항만공사,울산항만공사,여수광양항만공사의 국정감사에서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경찰청,부산항만공사,인천항만공사,울산항만공사,여수광양항만공사의 국정감사에서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부산·인천·울산·여수광양항만공사등 전국 4개 항만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고질적인 방만 경영에 대한 여야의 질타가 쏟아졌다.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감에서는 별다른 기준 없이 지급된 명예퇴직금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윤중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산·인천·울산·여수광양항만공사의 명예퇴직 관련 자료를 보니 다른 직장에서 근무한 경력을 모두 인정해 근속연수를 산정한 뒤 명퇴금을 지급했다"며 "부산항만공사는 2004년,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울산항만공사는 2007년, 여수광양항만공사는 2011년에 설립했기 때문에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 예산지침'이 정한 명예퇴직수당 지급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4개 항만공사 중에 부산항만공사만 근무경력과 관련해서 근속연수가 7년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을 뿐 다른 항만공사는 그 어떠한 제한을 두고 있지 않다"며 "기존 타 근무경력까지 항만공사를 인정해야 줘야 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부산·인천·울산·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들은 불합리한 점이 있다면 개선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아울러 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최하위권임에도 불구하고, 지나친 고연봉과 별다른 기준 없이 직원들에게 지급한 기타성과상여금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5년간 공기업경영평가에서 울산항만공사와 부산항만공사가 최하위그룹에 속하는데 울산항만공사의 신입사원 초임이 공기업 전체에서 인천국제공항 다음으로 2위"라며 "부산항만공사는 구체적인 규정도 잘 나와 있지 않은 기타성과상여금을 대폭 인상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공공의 영역에서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면 공무원이든 공기업에서 일하는 사람이든 월급이 달라야 하는 이유가 없다"며 "이런 공기업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얼마나 차가운지 아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고상환 울산항만공사 사장은 "공기업이 어떤 임금급여라든지 공기업사장으로서 의원님 생각에 공감을 하고 있다"며 "기타성과상여금 경우는 저희가 신입사원 경우 890만원정도 되는데 그 부분이 지금 저희들은 당해 연도에 바로 지급한다"고 대답했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내부적으로 경영 평가 대응이 미흡했다"며 "기타성과상여금은 세부적인 것을 확인을 하고, 또 개선을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