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23:33 (금)
친환경·SUV·자율주행車 '상하이 대전' 관전 포인트
친환경·SUV·자율주행車 '상하이 대전' 관전 포인트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폭스바겐·현대기아 등 전기차 선보여
중국 중심 전기차 중심 전략, 글로벌로 펼쳐져
2019년 상하이 모터쇼의 테슬라 전시장. 연합뉴스
2019년 상하이 모터쇼의 테슬라 전시장.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전기차 주도권 경쟁을 살펴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전시회 ‘상하이 모터쇼’가 19일 개막했다.

코로나19의 여전한 유행 속에서 대규모 전시회가 열리기 어려운 가운데 상하이 모터쇼는 올해 세계에서 유일하게 개최되는 대형 모터쇼로 평가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이제 대세가 된 전기차 시장을 놓고 전통 완성체 업체들과 친환경차 전문 업체들이 치열할 경쟁을 펼친다.

19일 주관 기관인 중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19회째를 맞는 '2021 상하이 모터쇼'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열린다.

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2019년 열린 상하이 모터쇼에는 1000여개 회사가 참여해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차량 76대를 포함, 1500여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그해 관람객은 100만명에 달했다.

'변화를 끌어안다'(EMBRACING CHANGE)를 슬로건을 내세운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도 세계 1000여개 완성차 및 자동차 관련 업체들이 참여한다.

과거 상하이 모터쇼는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자동차 시장 마케팅을 위한 행사의 성격이 강했다. 그러나 올해는 다른 세계 정상급 모터쇼가 열리지 못하게 되면서 상하이 모터쇼가 세계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보여주는 역할을 하게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에 폭스바겐, 아우디, 메르세데츠 벤츠, BMW, 포드, 제너럴모터스, 현대기아차, 도요타, 혼다를 비롯한 주요 전통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상하이자동차, 창안차, 지리차, 둥펑차 등 중국의 토종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했다.

아울러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미국의 테슬라, 중국의 전기차 '삼총사'로 불리는 웨이라이(니오)·샤오펑(엑스펑), 리샹(리오토) 등도 모두 대형 부스를 마련해 관객들을 만난다.

전세계 자동차 시장은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특히 중국 내에서 전기차 시장이 대거 활성화되는 추세다.

중국 시장에서 2020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은 2531만대로 전년 대비 2.0%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와 순수 전기차(BEV)를 합친 신에너지차(친환경차) 판매량은 136만7000대로 전년보다 10.9% 늘어났다.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중국의 경제 중심 도시 상하이(上海)에 처음 문을 연 전시·판매장 '제네시스 스튜디오'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중국의 경제 중심 도시 상하이(上海)에 처음 문을 연 전시·판매장 '제네시스 스튜디오'.

글로벌 신용 평가사 피치는 최근 펴낸 보고서에서 현재 4%가량인 세계 전기차 판매 비중이 2040년 최대 45%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관측했다.

폭스바겐이 최근 새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를 내놓은 것을 비롯해 세계 주요 전통 완성차 업체들은 제대로 양산 체제를 갖추고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이에 주도권을 지키려는 전기차 전문 업체 진영과 전통 자동차 업체 진영 간의 치열한 다툼이 예고됐다.

중국 경제일보는 "폭스바겐, 아우디, 벤츠, BMW, 도요타, 현대 등 전통 완성차 업체들이 상하이 모터쇼에서 모두 새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며 "2021년은 전통적 자동차 업체들의 '역습의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기수 혁신도 올해 상하이 모터쇼의 주요 주제 중 하나다.

이번 오토쇼에는 수년간 자율주행 플랫폼을 연구해온 바이두와 화웨이 등 관련 업체들의 전시장을 모아 놓은 대규모 자동차 과학기술 전용관이 따로 차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