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ETF 점유율 확대 위해 수수료 던졌다
한투운용, ETF 점유율 확대 위해 수수료 던졌다
  • 장석진 기자 (20segi@gmail.com)
  • 승인 2021.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ETF 5종 보수 업계 최저수준 인하

시장 대표지수 ETF 총 보수 일괄 0.02%로 낮춰

ETF시장 빅5 운용사 중 하나인 한국투자신탁운용이 국내시장 상장지수펀드(ETF) 5종의 보수를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춘다고 13일 밝혔다.

ETF장기투자 수요가 연금 등을 중심으로 늘어나며 수수료가 투자자들의 중요 ETF 선택 기준 중 하나로 될 수 있다는 판단에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앞서 미래에셋자산운용과 KB자산운용 등이 ETF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공격적인 수수료 인하를 단행한 바 있어 한투운용이 결정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국내시장 대표지수를 추종하는 ‘KINDEX 코스피 ETF’와 ‘KINDEX 코스닥150 ETF’, 국내 채권형 대표상품 ‘KINDEX KIS종합채권(AA-이상) 액티브 ETF’와 ‘KINDEX 국고채10년 ETF’,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 관련주에 투자하는 테마형 상품 ‘KINDEX Fn K-뉴딜디지털플러스 ETF’의 총보수를 각각 연 0.02%로 인하한다. 동일 지수 추종 국내 ETF 가운데 최저 수준으로 오는 16일부터 적용된다.

특히 ‘KINDEX Fn K-뉴딜디지털플러스 ETF’은 보수율 인하폭이 가장 커 기존 0.25%에서 0.02%로 10분의 1 이하로 낮아진다.

시장 대표 지수인 코스피와 코스닥 150에 투자하는 ‘KINDEX 코스피 ETF’와 ‘KINDEX 코스닥150 ETF’의 총보수는 각각 0.13%, 0.10%에서 0.02%로 일괄 인하된다.

‘KINDEX KIS종합채권(AA-이상) 액티브 ETF’는 국고채, 공사채, 회사채 등에 투자해 시장 대비 높은 수익률 추구가 가능해 기관투자가들이 가장 광범위하게 사용하는 KIS종합채권지수(AA-이상) 추종 상품이다. 기존 0.07%의 보수가 3분의 1 이하인 0.02%로 내려왔다.

국고채10년물 3종목에 투자하는 ‘KINDEX 국고채10년 ETF’는 기존 연 0.10%였던 총보수가 5분의 1 수준으로 낮아져 국고채 장기투자 부담이 낮아졌다.

정성인 한국투자신탁운용 ETF전략팀장은 “연금자산을 방치하지 않고 ETF를 비롯한 금융투자상품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높아지면서 ETF 시장에 장기투자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복리효과를 감안하면 투자 기간이 길수록 투자 비용 절감에 따른 이익이 크기 때문에 저보수 ETF는 연금 투자자들에게 특히 큰 효용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운용중인 ETF 순자산은 지난해 말 2조4257억원에서 지난 8월 말 3조3284억원으로 연초 이후 9027억원(37.2%) 증가하며 시장점유율이 4.71%에서 5.19%로 상승한 상황이다.

국내 ETF운용사 빅5 중 하나인 한국투자신탁운용은 ETF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대표지수 ETF5종의 수수료를 과감히 0.02%로 일괄 인하하는 조치를 16일부터 시작한다.(제공=한국투자신탁운용)
국내 ETF운용사 빅5 중 하나인 한국투자신탁운용은 ETF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대표지수 ETF5종의 수수료를 과감히 0.02%로 일괄 인하하는 조치를 16일부터 시작한다.(제공=한국투자신탁운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