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범의 梧川正言] 남북정상회담 성공 위해 국민적 에너지 모으자
[홍성범의 梧川正言] 남북정상회담 성공 위해 국민적 에너지 모으자
  • 홍성범(입법정책연구회 상임부회장)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범 입법정책연구회 상임부회장
홍성범 입법정책연구회 상임부회장

한반도에 전쟁의 지속이냐 평화공존의 시작이냐를 결정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남과 북의 공생과 항구적 평화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이다. 이번 4.27 정상회담 성패는 남과 북 7천만 한민족의 미래를 좌우한다. 

북한과 미국의 수교까지도 기대되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진행되어 그 결과에 온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냉전에 터 잡은 동북아 질서를 뒤바꾸고 세계 평화에도 기여할 세기의 정상회담이다. 

불과 1년 전 일촉즉발 전쟁의 기운이 감돌던 한반도에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모처럼 대화가 진전되어 조성된 평화정착의 신호이다.

이 중차대한 시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적 에너지를 하나로 묶는 것이다. 

우선 정치권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당파적인 태도를 버려야 한다. 이번 정상회담 의제들은 '가치'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생존'에 대한 문제다. 핵 위협을 없애고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은 국민 생명을 지키고 번영의 토대를 마련하는 초정파적인 공통 목표이다. 여야, 진보·보수 진영으로 나뉘어 대결할 사안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창의적이고 대담한 상상력을 발휘해서 북미 간 중재 역할을 주도적으로 하되, 냉전 질서의 급변에 속도를 함께 하지 못하는 국내 일부 여론의 흐름도 염두에 둬야 한다. 지난 13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정상회담에 임하는 구상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한 것은 잘한 일이다. 

북한과의 대화 못지않게 남한 내부에서 북한에 대한 인식 차이를 좁히는 노력 또한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마주앉을 정상회담장 내부가 25일 공개됐다. 전체적으로 원형 탁자라는 인상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둥근 라운드형 테이블이 사각 테이블 있던 자리를 대신하게 된 것이 이번 새 단장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마주앉을 정상회담장 내부가 25일 공개됐다. 전체적으로 원형 탁자라는 인상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둥근 라운드형 테이블이 사각 테이블 있던 자리를 대신하게 된 것이 이번 새 단장의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 뉴시스

보수 야당도 지방선거를 앞둔 터라 정치적인 고려도 없을 수 없겠지만 민족의 문제 앞에 소탐대실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 한반도 평화로 향하는 도정에서 정파를 뛰어넘은 대승적인 협조는 정치적으로 따져서도 득점이 될 것이다.

남북, 북미 연쇄 정상회담을 앞두고 주변 당사국들의 우호적 조치로 성공 가능성이 크게 점쳐지고 있지만, 과도한 흥분과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 

이제 하루 뒤면 저마다의 기대 수준에 따라 4·27 정상회담 결과를 보고 평가하겠지만 자칫 소모적인 논란으로 비화시켜서는 안 된다는 것을 미리 지적해 두고자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단절된 회담이 아니라 북미회담으로 이어지는 연속적인 패키지 회담이라는 것을 결코 간과해선 안 된다.

5월 말 또는 6월 초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까지 그리고 그 이후에도 역사의 흐름을 크게 보고 긴 안목으로 인내하고 냉정하게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모처럼 조성된 민족사적 대전환기에 온 국민의 지혜를 모아 담대하게 가야한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