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평창올림픽 21개국 26명 정상급 방한…4강중 日아베만
평창올림픽 21개국 26명 정상급 방한…4강중 日아베만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21개국에서 26명의 정상급 인사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한다고 29일 청와대가 밝혔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2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방한 정상급 외빈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29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방한 정상급 외빈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평창올림픽에 많은 정상급 외빈이 올 전망"이라며 "전 세계 21개국 정상급 외빈 26명이 방한하고, 16개국 정상급 외빈이 개회식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기간 중 방한하는 정상급 인사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등이다. 이외에 동계올림픽 종목에 강한 유럽 국가의 정상급 인사들도 방한한다. 

노르웨이의 경우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에 왕세자·공주까지 3명이 방한하고, 네덜란드는 마르크 뤼터 총리를 비롯해 국왕·왕비·공주 등 4명이 함께 오면서 21개국 26명의 정상급 인사가 방한하게 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남 차장은 "러시아의 경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현안 문제가 원만히 해결돼 고위급 인사가 방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평창올림픽은 스포츠 축제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열리는 정상급 다자외교의 무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찾는 정상급 외빈들을 위해 2월9일 개회식에 앞서 리셉션을 주최한다"며 "독일·슬로베니아·유엔 사무총장 등 총 14개국 정상들과 오·만찬 회담을 갖고 양측 상호관심사와 실질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방한 21개국 외국정상 명단.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보투르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총리 ▲마르크 뤼터 네델란드 총리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 ▲유하 시필라 핀란드 총리 ▲줄리 파예트 캐나다 총독 ▲알랭 바르세 스위스 대통령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안드레이 키스카 슬로바키아 대통령 ▲아드리안 하슬러 리히텐슈타인 총리 ▲달리아 그리바우스카이테 리투아니아 대통령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 ▲앙리 드 룩셈부르크 룩셈부르크 대공(IOC 위원) ▲프레데릭 앙드레 헨릭 크리스티안 덴마크 왕세자(IOC 위원) ▲알베르 2세 모나코 대공(IOC 위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