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지나는 경강선 역세권 '내가 제일 잘 나가'
판교 지나는 경강선 역세권 '내가 제일 잘 나가'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 경전철, 비역세권 단지보다 1451만원 낮아

역세권 아파트 인기가 여전한 가운데 수도권에서는 판교와 여주를 잇는 경강선 주변 단지가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자료제공=부동산114

8일 부동산114가 서울 및 수도권 21개 지하철 노선별로 역세권 아파트값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경강선 역세권 아파트 평균 시세는 10억170만원으로 수도권 21개 지하철 노선 역세권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분당선(평균 9억9958만원) ▲3호선(9억6795만원) ▲9호선(9억5484만원) 등 순이었다. 반면 의정부 경전철은 역세권 아파트임에도 불구하고 비역세권 시세 평균 보다 1451만원 더 낮은 2억3508만원을 기록했다. 

이미윤 부동산114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역세권일수록 가격이 오르는 것은 사실이지만, 역세권이더라도 주변 편의시설과 학군 등 인프라 시설이 어느정도 갖춰졌는지에 따라 격차가 벌어진다"고 말했다

한편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 가구당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을 넘긴 지하철은 448개 역 중 68개역(15%)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역세권 아파트 중 가장 비싼 매물은 현대아파트가 위치한 3호선 압구정역(평균 25억8581만원)이다. 이 밖에 3호선 대치역(23억6544만원), 9호선 신반포역(23억2276만원), 9호선 구반포역(23억269만원), 분당선 개포동역(19억6717만원) 순으로 기록됐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