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행우회 일감몰아주기 논란 반복에도 '수수방관'
기업은행, 행우회 일감몰아주기 논란 반복에도 '수수방관'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 기업은행 김도진 은행장
IBK 기업은행 김도진 은행장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IBK 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의 일감몰아주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우회가 출자한 회사의 매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기업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업은행 현직 임직원 모임인 행우회가 출자한 KDR한국기업서비스가 기업은행과 최근 5년간 수의계약한 금액이 333억 6000만원에 달했다. 

수의계약을 통한 행우회의 자회사 일감몰아주기가 매년 국정감사에서 지적되고 있으나 이런 행위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행우회의 이러한 수익사업이 명확한 근거 없이 지속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은행 행우회 회칙에는 사업행위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다. ‘기타 부수사업’이라고 명시된 곳에서 연매출 317억원이 발생하고 있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행우회가 기업은행의 발주사업을 수주하는 회사에 투자하고 운영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문제로, 행우회 본연의 목적을 넘어서 과도한 특혜 및 수익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아울러 수의계약 뿐 아니라 경쟁입찰 과정에서도 KDR한국기업서비스에 대한 혜택이 완전히 배제될 수 없다는 점도 문제다.

김성원 의원은 “팔이 안으로 굽으며 각종 비리의 온상이 될 수도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며 “이번 기회에 KDR한국기업서비스를 매각하는 등 완전히 정리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