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퇴직자, '신이 내린' 낙하산 타고 매년 3억씩
농협중앙회 퇴직자, '신이 내린' 낙하산 타고 매년 3억씩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출신 퇴직 인사들이 자사의 계열사로의 재취업을 하는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은 2011~2018년까지 농협중앙회 출신의 퇴직인사가 자사계열사인 농협경제지주, 농협금융지주에 재취업하는 수가 121명에 달한다고 16일 밝혔다.  

계열사로의 낙하산 인사는 매년 증가했다. 2011년 2명, 2012년 6명, 2013년 14명, 2014년 14명, 2015년 11명, 2016년 18명, 2017년 31명, 2018년 25명으로 해가 지날수록 증가세를 보였다.   

상위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표이사로만 47명이 재취업했다. 다음으로 부사장 12명, 전무 32명 등이 자사계열사로 재취업에 성공했다. 

아울러 사장, 이사, 상무, 상근감사, 상임감사, 비상무이사, 사외이사, 사원 등으로 분포도 다양했다. 특히 이들의 연봉과 성과급을 합한 금액은 2017년 기준 평균 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농협중앙회 출신 퇴직자들은 문재인 정부 이후에도 재취업증가 추세가 계속되고 있어 밥그릇 챙기기, 제 식구 감싸기에 열중한 나머지 국민의 신뢰를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농협중앙회 계열사에 연봉은 높고 전문성은 낮은 많은 낙하산 인사들이 포진해 있다”면서“ 우리 국민들의 상식수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지금 차입금, 이자등 농협의 경영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좋지 않은데 농협의 현재를 타파하고 미래를 만들어나갈 유능한 인재를 뽑을 수 있는 철저한 인사검증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