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휴대폰 잔여데이터 기부해 주세요”
양천구, “휴대폰 잔여데이터 기부해 주세요”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1.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6.5까지 총 43개의 다양한 아이디어 접수
김동길 씨의 ‘휴대폰 잔여 데이터 기부사업’ 최우수상 선정
▲ 양천구 스마트도시 주민아이디어 공모전 심사 사진 / 사진제공= 양천구청
▲ 양천구 스마트도시 주민아이디어 공모전 심사 사진 / 사진제공= 양천구청

[스트레이트뉴스=양용은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지난 17일, ‘제2회 스마트도시 아이디어 공모전’ 심사위원회를 개최하여 ‘휴대폰 잔여데이터 기부 사업’을 최우수상으로 선정했다.

스마트도시 아이디어 공모전은 주민이 다양한 도시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제안해 실제 구정에 활용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지난 5월 4일부터 6월 5일까지 1개월간 총 43개의 아이디어가 접수되었다. 구는 그 중 1차 심사를 통과한 12개 아이디어에 대해 실증 개발, 사업성, 적합성 등을 평가하는 심사위원회를 개최하여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3팀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김동길 씨의 '휴대폰 잔여데이터 기부 사업‘은 사용하지 않으면 매월 자동 소멸되는 잔여데이터를 데이터 취약계층에 기부하는 것으로 구는 이를 현실화하기 위한 실증사업 추진을 다각도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지하철 이용 시 코로나 19 감염에 대한 우려를 줄여주는 ‘UV 살균기를 활용한 카드리더기 모델 제안’과 미세먼지 제거 효과가 있는 광촉매 페인트를 도로변 보도블록 또는 주거단지 외벽에 사용하여 미세먼지 저감을 도모하는 ‘에코 데코 사업’이 우수상으로 선정되었다.

특히, 발달장애인 자녀를 키우는 한 어머니는 자녀가 혼자 대중교통인 버스를 이용하면서 겪는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버스 내부의 노선도에 주행방향과 도착역을 표시해주는 ‘버스를 편하게 승하차하기’의 아이디어를 제출해 눈길을 끌었다.

구는 스마트도시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당선된 아이디어를 적극 활용하여 주민 리빙랩 등을 통해 시행방안을 검토·추진하여, 구민들에게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번 공모전에는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스마트 아이디어가 많이 접수되었다”면서 “주민의 아이디어와 새로운 IT 기술을 접목하여 스마트도시를 선도하는 미래도시 양천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