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21:30 (화)
양천구, 관내 거주 시민정원사 21명 ‘양천가드너’로 위촉
양천구, 관내 거주 시민정원사 21명 ‘양천가드너’로 위촉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교육 수료한 뒤 신정허브원을 시작으로 다채로운 ‘숲과 정원의 도시’ 조성 위해 본격 공원 가꾸기 나서
▲ 지난 8일 양천가드너 위촉식 / 사진제공= 양천구청
▲ 지난 8일 양천가드너 위촉식 / 사진제공= 양천구청

[스트레이트뉴스=양용은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지난 8일 오전 ‘제1기 양천가드너’ 21명을 위촉했다.

이날 위촉된 양천가드너 21명은 서울시 시민정원사 양성교육 과정을 수료한 시민정원사들 중 양천구 거주자로 구성됐다.

양천구는 목동 중심축 5대공원을 비롯해 용왕산, 지양산, 신정산, 갈산 등 여러 근교산과 안양천 등 풍부한 공원녹지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구는 이러한 환경적 여건을 활용해 구민들과 함께 다양한 정원 조성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을 밝혔다.

그 첫 시작으로 구는 신정3동에 위치한 기부채납 경관녹지(4,938㎡)를 ‘신정허브원’으로 업그레이드하고, 그 공간을 시민정원사 ‘양천가드너’와 함께 조성할 계획이다. 신정허브원은 은은한 향기와 시각적으로 아름다운 허브식물뿐 아니라 사초(잎이 뾰족한 풀)류와 화목(꽃나무)류 등을 식재하여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다채로운 공간들로 이뤄진 도심 속 정원으로, 7월말까지 조성이 완료될 예정이다.

‘신정허브원’에는 기존 공원에서 쉽게 볼 수 없던 허브류 등이 식재되는 만큼 전문적인 교육을 이수한 ‘양천가드너’들이 투입되어 월 2~4회 섬세한 유지관리를 실시한다.

구는 이번 위촉식을 시작으로 양천가드너 양성에 힘쓰고 이를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할 수 있는 가드닝 프로그램을 발굴하여 크고 작은 공원·가로정원·띠녹지 등 정원 사업 대상지를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시민 정원사 분들이 우리 마을을 내 손으로 더욱 아름답게 변화시키는 데 열의를 가지고 적극적인 활동을 약속해 주셨다”며, “제1기 양천가드너의 활약으로 양천구가 더욱 쾌적한 숲과 정원의 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천구청 공원녹지과(☎2620-3585)에 문의하면 된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