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22:11 (수)
'아웃링크' 도입? 네이버의 선택은...
'아웃링크' 도입? 네이버의 선택은...
  • 조항일 기자 (hijoe77@hanmail.net)
  • 승인 2018.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댓글 조작 방지 추가 대책 발표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인터넷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문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아웃링크(뉴스 클릭 시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에 직접 연결되는 방식) 논의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자료사진/뉴시스
자료사진/뉴시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오는 9일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임원이 나서 뉴스 및 뉴스댓글 서비스와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이날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한 댓글조작을 방지하는 추가정책 발표와 뉴스 아웃링크 관련 등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드루킹 사건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민주당원들이 경찰에 적발되는 등 사회적 문제가 커지면서 네이버는 지난달 25일부터 새로운 댓글 서비스 정책을 시행중이다. 24시간 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를 50개로 한정했고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 역시 3개까지만 허용했다. 

그러나 여전히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 조작을 막기 힘들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등 실효성 논란이 커지면서 이날 간담회에서 아웃링크 방식 도입 여부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달 말 아웃링크에 대한 언론사 의견을 수렴한 결과 거대 언론사를 제외한 상당수 언론이 이를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웃링크 전환 시 언론사 홈페이지 트래픽 증가로 광고 매출이 오르더라도, 그 규모가 전재료보다 많을 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언론사 마다 이해관계가 엇갈려 아웃링크 도입에 난항이 예상된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