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4:43 (월)
현대그린푸드 위생, 믿을 수 있나?
현대그린푸드 위생, 믿을 수 있나?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그린푸드)
(사진=현대그린푸드)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현대그린푸드가 운영하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구내식당의 도시락에서 구더기가 발견됐다는 제보가 나왔다.

이에 대해 현대그린푸드는 "조리과정서 절대 나올 수 없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27일 현대제철과 업계에 따르면 현대그린푸드가 운영을 맡고 있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구내식당과 도시락에서 구더기와 파리 등 이물질이 무더기로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직원들은 생산직 사원에게 지급된 도시락이 설거지가 제대로 돼 있지 않았고 심지어 도시락 표면에 붙어 있던 양념이 그대로 묻어 나왔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직원들은 현대그린푸드의 위생불량 실태에 대해 당진시청에 민원을 낸 상태다. 이날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한 직원은 "음식 보관상태가 곪을 대로 곪아 터졌다"며 "구더기 밥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업계에서는 현대그린푸드 급식장에 대한 위생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급식은 여러 명이 먹기 때문에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며 "해당 사업장의 상태가 심각해 점검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대그린푸드는 구더기 발견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조리 과정에서 구더기가 생길 수 없다는 것. 대신 자체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조리 과정에서는 절대 (구더기가)나올 수가 없으며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현대그린푸드는 국내에만 3천여개의 영업장을 갖고 있으며 단체급식은 물론 식자제 유통, 외식 등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