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문화기술'로 대중 사로잡다
경기도, '문화기술'로 대중 사로잡다
  • 조황재 기자 (whghkd122@naver.com)
  • 승인 2021.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콘진 문화기술 상업화 지원기업과 인디밴드 협업한 가방 앨범 완판
경콘진, 문화기술 사업화 사업을 통해 기술 기반 콘텐츠 제품 상용화를 지원
2021년 최종 경쟁률 7.7:1 기록···20년 지원기업 UDCY은 인디밴드 ADOY와 협업한 가방 앨범을 완판하는 등 성과

[스트레이트뉴스=조황재 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이사장 박무, 이하 경콘진)은 2021년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을 위한 15개사 선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총 116개사가 지원함으로써 7.7.: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문화기술 사업화 지원’은 CT(Culture Technology)로 불리는 문화기술을 콘텐츠와 융합해 새로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발전시키는 사업이다. 경콘진은 작년부터 문화기술(Culture Technology) 분야에서 시제품과 제작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선발하여 상용화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2020년 ‘문화기술 상업화 지원 사업’을 지원받은 ㈜나이비는 클라우드 기반의 라이선스 앨범인 플램 솔루션을 상용화했다. 이를 통해 디자이너 브랜드 UDCY를 런칭하여 인디밴드 ADOY 협업을 통해 가방 형태의 의류 앨범 ‘PLAM LINE’을 선보였다. 의류 앨범은 생산 전량을 공개 후 2시간 만에 완판 하는 등 음악 업계의 시선을 끌고 있다.

ADOY X UDCY Lookbook. 사진=경기도청 제공
ADOY X UDCY CATNIP 토트백. 사진=경기도청 제공

해당 앨범은 의류 내의 고유 접근코드를 통해 스마트 기기에서 음반을 다운로드 받아 무제한으로 감상할 수 있다. 문화기술로 구현 된 의류 앨범은 음악저작권 및 실연자협회 등 음악 업계에서도 새로운 형태의 음반으로 가치를 인정받아 공신력 있는 음반 차트에 반영될 예정이다. ‘PLAM LINE’은 2021년에도 정상급 뮤지션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디자인을 개발할 계획이다.

UDCY 김동현 대표는 “문화기술을 통해 뮤지션들이 의상으로도 자신의 음악을 소개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를 개발했다”며 “경콘진의 문화기술 상업화 지원사업이 추상적인 아이디어를 상용화함에 큰 도움이 됐다”며 소감을 전했다.

ADOY 아티스트 프로필. 사진=경기도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