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22:02 (화)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봉사 나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봉사 나서
  • 장석진 기자 (20segi@gmail.com)
  • 승인 2021.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 올해 두 번째 봉사활동 진행

대표이사 이하 임직원 50여 명, 파주 문산에서 마늘 수확

[스트레이트뉴스 장석진 기자]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파주 농가를 찾아 마늘 수확을 도왔다. NH투자증권은 17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 농가 지역을 방문하고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50여 명은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약 3000평 밭에서 마늘 수확 작업을 도왔다. 이번에 방문한 마늘밭은 지난해 가을 당사 직원들이 농번기 일손 돕기 차원으로 마늘심기를 진행한 곳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 이 행사는 농촌 고령화 등으로 영농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농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범농협 차원에서 2016년부터 실시 중인 도농(都農)협동사업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운동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NH투자증권은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한 농촌 지역을 찾아 총 39회 일손돕기를 진행했으며, 임직원 18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방문한 파주시 문산읍 당동2리는 NH투자증권이 2016년 5월부터 대표이사가 ‘명예이장’으로, 임직원들은 ‘명예주민’으로 결연을 한 후 지속적인 지원 활동을 하는 마을이다. NH투자증권은 이 마을 외에도 현재 전국 31개 마을과 결연을 맺고 농번기 일손 돕기, 농산물 직거래장터 및 기타 마을의 숙원사업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은 “코로나19로 농촌 일손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고 들었는데, 이렇게 농가를 돕게 돼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당사는 범농협의 일원으로서 농업과 농업인 발전에 기여해야 하는 사명이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도농(都農)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서도 만전을 기했다.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하고자 현지 주민과의 접촉을 최소화했다. 또 기침, 발열 등의 감기 기운이 있거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 농촌일손 돕기 참여를 제한하고, 참가 임직원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 손 소독제 사용 및 마스크 착용을 통한 위생 수칙 준수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했다.

마늘 수확 중인 정영채 사장(가운데)와 임직원들(제공=NH투자증권)
마늘 수확 중인 정영채 사장(가운데)과 임직원들(제공=NH투자증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