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인사 논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근로감독 받겠다”
보복인사 논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근로감독 받겠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 기자]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은 지난 26일 인사담당 직원에 대한 전보조치 관련 보복인사 논란에 대해 민원형태의 근로감독을 신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는 보복인사 논란과 관련 상반된 주장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을 종식시키고 하루빨리 경영정상화를 이끌기 위한 고육지책이라 설명했다.

마사회 관계자는 “기관평가 E등급으로 경영개선이 시급하고, 운영비 고갈로 마사회 경영이 한계상황에 봉착한 가운데 18개월 만인 7월부터 전 사업장에 경마 고객 재입장, 온라인 발매 법안 통과 등 경영현안이 산적하여 인사를 단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