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6:45 (목)
이재명, 세종·충북에서도 과반.."본선 직행 청신호"
이재명, 세종·충북에서도 과반.."본선 직행 청신호"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54%로 이틀 연속 '과반'..2위 이낙연 29.72%, 추미애 7.09% 3위
이재명 "오늘 또 큰 빚 져..더 단단해지고 강해져, 승리와 성과로 갚겠다"
'충북·세종 민주당 순회 경선' 에서 1위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가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CJB컨벤션센터에서 추미애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충북·세종 민주당 순회 경선' 에서 1위를 차지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가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CJB컨벤션센터에서 추미애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김상환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세종·충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또 다시 과반 득표로 1위를 차지했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오후 충북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종·충북 지역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현장 투표 합산 결과 이재명 후보가 투표수 1만2899표 중 7035표(54.54%)를 얻어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낙연 후보는 3834표(29.72%)를 얻어 2위를 차지했지만 이재명 후보와 24.82%포인트(p) 격차로 이변을 연출하지 못했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4일) 대전·충남 경선에서 54.81%를 득표한 데 이어 이날 세종·충북에서도 과반 득표율을 기록, 예상을 웃도는 성적으로 기염을 토하며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면서 결선 없이 본선에 직행한다는 계획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 후보는 대전·세종·충남·세종 등 충청권 이틀 순회경선 합산 득표율은 54.72%(2만1047표)로 집계됐으며 2위인 이낙연 후보의 누적 합산 득표율은 28.19%(1만841표)로 이재명 후보에 26.53%p 뒤졌다.

오늘 경선에서는 추미애 후보가 7.09%(915표)의 득표율로 3위로 올라섰다. 정세균 후보는 5.49%(708표)로 4위, 박용진 의원(2.22%), 김두관 의원(0.93%)이 뒤를 이었다.

누적 3위는 7.05% 득표율의 정세균 후보가 차지했으며 이날 선전한 추미애 후보가 6.81%로 바짝 뒤를 쫓고 있다. 박용진·김두관 후보는 각각 2.37%, 0.87%로 집계됐다.

이재명 후보는 1위가 확정된 후 "오늘 또 큰 빚을 졌다"며 "우리가 꿈꾸는 세상에서 간절한 소망을 이뤄내야 비로소 그 빚을 조금이나마 갚게 되겠다"고 지지자들에게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함께 사는 세상'의 나라에 도달할 때까지, 이재명의 쓸모를 끊임없이 찾겠다"며 "더 단단해지고, 더 강해져, 승리와 성과로 갚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한편, 민주당 대선 경선은 오는 12일 열리는 1차 ‘슈퍼위크’ 결과가 향후 경선의 향방을 가르는 분기점으로 전망되고 있다.  64만명에 이르는 1차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에 따라 결선투표 여부가 사실상 확정 될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