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4 22:21 (목)
소득 앞선 가계빚 증가 속도...1500조원에 다가섰다
소득 앞선 가계빚 증가 속도...1500조원에 다가섰다
  • 김현진 기자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1493조2000억원 기록
<사진=뉴시스>가계부채 1100조 원대, 2분기 32조 급증
가계 대출이 증가세로 전환, 지난 6월 말 현재 1493조원(잔액 기준)으로 1500조원의 턱밑이다. @뉴시스

1493조2000억원. 한국경제 '뇌관'으로 불리는 가계빚이 올해 2분기 1500조원 턱밑으로 다가섰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규제로 증가세는 둔화한 모습이나 2분기 대출 증가액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오히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더 늘었다. 은행을 비롯해 제2금융권 신용대출 증가액도 1년전 보다 확대돼 '풍선효과'가 이어졌다.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여전히 가계소득 대비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2분기말 가계대출액과 카드사, 백화점 등 판매신용액을 더한 가계신용잔액은 1493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24조9000억원(1.7%)늘어났다. 가계빚 증가액은 지난 1분기 17조4000억원보다 크게 불어났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 대출이 6조원, 오토론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6조8천억원 증가했다.

판매신용은 83조2000억원으로 2조2000억원 늘었다. 이대로라면 가계빚은 3분기 150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한은 관계자는 "아파트 입주물량이 확대되고 이사철 등 계절적 요인으로 예금은행을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이 늘었다"며 "5월 연휴와 6월 월드컵 효과 등으로 소비가 늘면서 판매신용증가액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15년 4분기에 아파트 분양이 최대였음을 감안하면 내년부터는 입주 물량이 점차 소진되고 관련 대출 수요도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