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깊어가는 가을밤 고궁에서 문화공연 풍성
깊어가는 가을밤 고궁에서 문화공연 풍성
  • 이태희 (babydo@hanmail.net)
  • 승인 2015.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밤 고궁에서 아름다운 춤사위와 선율을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이 16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개최된다.

문화재청은 고궁 야간 특별관람 기간 중 ▲ 경복궁(수정전/10.17.~11.1.) ▲창경궁(통명전·문정전/ 10.16~11.1.)에서 품격 높은 문화공연을 선보인다. 전통국악, 퓨전국악, 클래식 등 다채로운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번 공연은 야간 특별관람 입장객(사전 예매)에 한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야간 특별관람 시간은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입장마감 오후 9시까지)이며, 공연은 오후 8시부터 진행된다.

‘경복궁 수정전’에서는 오는 17일부터 30일까지 한국문화재재단이 준비하는 다양한 음악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첼리스트 김해은 ▲기타리스트 장대건을 비롯해 ▲생황 연주가 김효영 ▲피아니스트 박경훈의 공연과 ▲한국문화재재단 민속예술단의 부채춤, 대금독주, 오고무(五鼓舞) 등이 펼쳐진다.

특히 주말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신진예술인들의 참신한 무대가 함께 마련된다. 또한 오는 31일부터 이틀간 한국관광공사와 협업으로 진행하는 ▲‘반짝 궁(宮) 콘서트’는 창작국악공연대회 수상자 등 젊은 청년 국악인들이 새로운 흥의 세계를 들려준다.

‘창경궁 통명전’에서는 해금공연과 퓨전 국악공연이 어우러지는 ▲ '창경궁 달빛 아래서‘가 특별관람 기간 중 매주 금~일요일 오후 8시에 진행된다.

또한 ‘창경궁 문정전’에서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오후 7시 20분에 ▲'고궁무악전(古宮舞樂展)–위대한 시간 앞에 서다'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김영재(중요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예능보유자), 원장현(대금명인), 하용부(중요무형문화재 제68호 밀양백중놀이 예능보유자), 이윤석(중요무형문화재 제7호 고성오광대 예능보유자) 등 내로라하는 명인들이 출연한다.

한편 공연기간 중에는 조선왕실의 여성문화를 소재로 한 미디어아트도 창경궁 명정전 일대에서 전시된다. 이번 고궁 국악공연과 미디어아트는 LG생활건강(더 히스토리 오브 후)이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