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제강국 실현"
문재인 대통령,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제강국 실현"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74주년 광복절 기념 경축사
일본에 대해서는 엄중 경고 메세지 전달
문재인 대통령은 제 74주년 광복절행산 경축사에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제강국을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 74주년 광복절행산 경축사에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제강국을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경제강국을 평화통일 경제로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누구도 넘 볼수 없는 나라를 만들어 가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지금이라도 대화와 협력을 한다면 공정하게 손을 잡고, 공정한 동북아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다"며"세계의 축제인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도 우호와 협력의 마당이 되도록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룩하기 위한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우선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겠다"고 했다. "우리 국민이 기적처럼 이룬 경제발전의 성과와 저력은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겠다"고 밝혔다. 그는 4대 강국에 둘러싸인 한반도의 지정학적 조건을 언급하며 "우리가 힘을 가지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나라,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질서를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아세안 및 인도와의 관계를 주변 주요국들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공동번영의 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신남방정책의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분단체제를 극복하여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며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의 역량을 합친다면 각자의 체제를 유지하면서도 8000만 단일 시장을 만들 수 있다"며 "한반도가 통일이 된다면 세계 경제 6위권의 경제대국이 될 수 있다"며 국내외 연구 결과를 인용했다. 

그는 "평화와 통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매우 클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남과 북의 기업들에게도 새로운 시장과 기회가 열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 경제냐'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러나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예의주시하며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다하고 있지만, 그 역시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니라 대화에 있다"고 했다. 

또 "북한을 일방적으로 돕자는 것이 아니다"며 "남북 상호 간 이익이 되도록 하자는 것이며, 함께 잘 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힘으로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며 "우리가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엄중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며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특히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며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도쿄 올림픽이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잇는 동아시아 우호 협력의 계기가 될 것이다"면서"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평화의 한반도'를 보았듯이 도쿄 올림픽에서 우호와 협력의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