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22:02 (화)
"코로나19 고위험군 기준 마련...시·도 컨트롤타워 구축"
"코로나19 고위험군 기준 마련...시·도 컨트롤타워 구축"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박 ·연령 ·기저질환 등 확인...중증환자 우선배정"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관련하여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역별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효율적인 환자 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2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환자 사례별 중증도와 고위험 요인을 확인해 우선 입원조치하거나 중증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원에 배정하고자 한다"며 "시도 단위로 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하는 의료진 중심의 컨트롤타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시도 간 병상에서 다른 병원으로 이송이 필요할 경우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중증 환자에 대한 병상이나 자원을 조정하는 기능도 마련 중"이라며 "대구부터 최우선으로 정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대본의 이와 같은 방침에 따라 앞으로 코로나19 관련 의료현장에서는 경증 환자는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중증 환자는 국가지정음압병상으로 신속히 이송해 효율적인 치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중대본은 또한 코로나19 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입원 대기에 사망하는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의료현장에서 환자의 중증도를 판단·분류하는 지침을 정해 의료현장에 통보했다고 알렸다.

정 본부장은 "환자가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사망하지 않도록 고위험군은 중증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배정하는 게 원칙"이라며 "맥박, 연령, 기저질환 등의 요인을 놓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환자가 급증하면서 환자의 중증도를 적절히 판단하고, 분류하는 기준을 밝힌 것이다.

이날 대구에서는 고령에 기저질환을 갖고 있던 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입원 대기 상태에 머물다 결국 사망한 일이 발생했다.

한편 정 본부장은 27일 일본에서 코로나19 재감염 의심 사례가 나온 것과 관련해 재감염 가능 여부를 판단할 단계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검사 정확성 등 세부적 내용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언제, 어떻게 검사했는지 시기나 증상에 대한 세부내용을 검토해야 재감염 내용에 대한 판단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했다.

일본 매체는 이날 오사카시에서 40대 여성이 코로나19에서 회복해 퇴원했다가 다시 감염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