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5:18 (토)
[봄꽃 화보] 예년 못지 않은 사람 몰린 '벚꽃 명소' 여의나루역 주변
[봄꽃 화보] 예년 못지 않은 사람 몰린 '벚꽃 명소' 여의나루역 주변
  • 이준혁 기자 (leejhwri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준혁 기자]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당국은 각종 집회와 행사 자제를 적극 권장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지난 주말의 경우 서울의 벚꽃 명소를 방문하는 상춘객 수가 예년 수준을 나타냈다. 최근의 캠페인이 무색할 정도였다.

많은 사람들은 이같은 상춘객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길어져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으며, 개화기 봄꽃 구경은 '때'가 지나면 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평가한다. 연인 또는 여성들을 중심으로 봄꽃 명소 방문객은 적잖았던 이유다. 한 곳을 막으면 다른 곳에 사람이 많이 오는 '풍선효과' 또한 확연했다.

<스트레이트뉴스>는 4일 오후와 5일 양일간 오전 국회의사당 주변부의 여의도 벚꽃길과 여의나루역 주변, 그리고 선유도공원을 들렀다. 국회의사당 주변부의 출입이 막히자 사람들은 선유도와 여의나루역 주변에 몰렸다. 특히 여의나루역 주변은 쌀쌀한 날씨임에도 예년 수준의 인파가 낮에도 밤에도 몰렸다.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영등포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영등포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상춘객은 낮은 물론 싸늘한 날씨인 밤에도 역시 많이 몰렸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상춘객은 낮은 물론 싸늘한 날씨인 밤에도 역시 많이 몰렸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영등포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영등포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상춘객은 낮은 물론 싸늘한 날씨인 밤에도 역시 많이 몰렸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상춘객은 낮은 물론 싸늘한 날씨인 밤에도 역시 많이 몰렸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상춘객은 낮은 물론 싸늘한 날씨인 밤에도 역시 많이 몰렸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상춘객은 낮은 물론 싸늘한 날씨인 밤에도 역시 많이 몰렸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일환으로,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4·5일 여의도의 한강변 버스정류장 전체를 폐쇄하고 버스를 무정차 통과하도록 조치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일환으로,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4·5일 여의도의 한강변 버스정류장 전체를 폐쇄하고 버스를 무정차 통과하도록 조치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일환으로,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4·5일 여의도의 한강변 버스정류장 전체를 폐쇄하고 버스를 무정차 통과하도록 조치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4일 오후 여의나루역 주변에는 벚꽃과 봄날을 즐기려는 상춘객들이 몰려 혼잡을 이뤘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일환으로,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는 4·5일 여의도의 한강변 버스정류장 전체를 폐쇄하고 버스를 무정차 통과하도록 조치했다. (사진=이준혁 기자)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