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5:18 (토)
[봄꽃 화보] '수원 서부의 천변 벚꽃길' 벚꽃 만개한 황구지천 벚꽃길
[봄꽃 화보] '수원 서부의 천변 벚꽃길' 벚꽃 만개한 황구지천 벚꽃길
  • 이준혁 기자 (leejhwri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스트레이트뉴스 이준혁 기자]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멈추지 않자 방역당국은 각종 집회와 행사의 자제를 권장 중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기간이 예상 외로 장기화되자 봄꽃을 구경하고자 나오는 상춘객들은 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는 5일 오후 수원 오목천동·고색동의 황구지천 벚꽃길을 방문했다. 개화기의 봄꽃 구경은 '때'가 지나면 하기 어렵기에, 연인 또는 여성들을 중심으로 꽃길을 만끽하려는 인파는 적잖았다. 서울  여의도와 달리, 가족단위 방문객도 적잖았다.

◇목감교 인근의 황구지천 벚꽃길을 방문한 사람이 많다. (사진=이준혁 기자)
◇목감교 인근의 황구지천 벚꽃길을 방문한 사람이 많다. (사진=이준혁 기자)
◇벚꽃이 만발한 황구지천 벚꽃길에 많은 사람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이준혁 기자)
◇벚꽃이 만발한 황구지천 벚꽃길에 많은 사람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이준혁 기자)
◇벚꽃이 만개해 아름다운 황구지천 벚꽃길에서 연인들이 각자의 모습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이준혁 기자)
◇벚꽃이 만개해 아름다운 황구지천 벚꽃길에서 연인들이 각자의 모습으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이준혁 기자)
◇솔대교 위에서 바라본 황구지천 벚꽃길. (사진=이준혁 기자)
◇솔대교 위에서 바라본 황구지천 동쪽 천변 벚꽃길의 인파. (사진=이준혁 기자)
◇솔대교 위에서 바라본 황구지천 서쪽 천변 벚꽃길의 모습. (사진=이준혁 기자)
◇솔대교 위에서 바라본 황구지천 서쪽 천변 벚꽃길의 모습. (사진=이준혁 기자)
◇황구지천 동쪽 천변 벚꽃길에 핀 벚꽃. (사진=이준혁 기자)
◇황구지천 동쪽 천변 벚꽃길에 핀 벚꽃. (사진=이준혁 기자)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