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23:08 (수)
허익범 특검 "노회찬 평소 존경하던 분…침통"
허익범 특검 "노회찬 평소 존경하던 분…침통"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가 정의당 노회찬 의원의 투신자살과 관련, 23일 오전 11시30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굉장히 침통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허 특검은 "(노 의원은) 이 나라 정책사에 큰 획을 그었고 이 나라 의정활동에 큰 장식을 하신 분"이라며 "오늘 (노 의원의 투신자살) 보고를 접하고,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평소에 정치인으로 존경해오던 분이셨는데 직접 본 적은 없지만 먼거리에서 늘 그분의 흔적을 바라봤다"며 "노 의원의 명복을 깊이 빌고 유가족에게 개인적으로도 깊고깊은 유감의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38분께 서울 신당동의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특검팀은 이 사건 주범인 김모(49)씨 측이 노 의원에게 정치자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