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9 12:17 (화)
집값만 불지르고...박원순, 여의도-용산 개발계획 보류
집값만 불지르고...박원순, 여의도-용산 개발계획 보류
  • 김현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의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의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박 시장의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진 발언이 서울 집값 상승세의 원인으로 지목되자 한 발 물러선 것이다. 정부와 협의없이 개발 계획을 밝혀 집값만 불지르고 황급히 7주만에 개발 계획 발표를 접은 셈이다. 박 시장의 발표이후 서울 집값은 평균 2%나 뛰었다.

박 시장이 지난달 10일 싱가포르에서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을 밝힌 이후 집값 급등세가 강남, 강북을 가리지 않고 서울 전역으로 확산됐다. 부동산 시장을 면밀하게 고려하지 않은 채 개발 계획을 섣부르게 공개해 시장 과열을 빚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엄중한 부동산 시장 상황을 고려해 주택시장이 안정화 될 때까지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와 추진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박시장의 싱가포르 발표이후 집값이 급등하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도시계획은 시장이 발표할 수는 있겠지만 실질적으로 진행돼 나가기 위해서는 국토부와 긴밀하게 협의가 이뤄져야한다"고 제동을 걸었지만 박시장은 "여의도 개발 계획은 전적으로 서울시장의 권한이다"라며 "국토부가 뭐라고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부와 박시장이 서로 엇박자를 내면서 부동산 시장 과열 양상은 계속됐다.

박 시장은 난개발을 막기위해 종합계획을 수립하겠다는 자신의 발언이 개개발 관점으로만 해석된 게 문제 였다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