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23:08 (수)
황주홍, 친환경축산 생태계 조성 위한 특별법안 발의
황주홍, 친환경축산 생태계 조성 위한 특별법안 발의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미허가축사 문제로 위기를 겪고 있는 축산농가의 어려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농해수위차원의 특별법안이 제출됐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은 축산 농가에 대한 행정 규제의 적용을 유예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축산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친환경축산 생태계 조성을 위한 특별법안'을 12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축산업은 국민에게 양질의 단백질을 제공하는 중요한 식량산업이다. 생산액을 기준으로 하면 전체 농림업의 약 42%에 달하며, 연관 산업 규모도 약 75조5000억원에 달하는 등 규모로 보았을 때도 농촌의 주요 산업으로 자리매김한지 오래다.

정부 역시 축산업의 중요성에 따라 축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축산업의 구조개선, 축산물 가격 안정 및 유통 개선과 같은 다양한 축산진흥 정책을 추진하여 왔다. 그럼에도 가축질병의 발생과 시장 개방으로 인해 축산물 자급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국제 곡물시장의 수급불안이 지속되는 등 대한민국의 축산업은 위기 상황에 처해있다.

특히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의 개정으로 인한 특정축사 행정규제의 유예 기간이 도래해 지달 27일까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이행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했으나, 복잡한 행정 절차 등으로 인해 신고를 하지 못한 농가가 다수 존재한다. 또 계획서를 제출한 농가라고 하더라도 사용승인이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에 제정안은 ▲특정 축사의 신고, 승인 등에 대한 지원 및 실태조사를 위한 지원센터 설치 ▲가축분뇨를 비료로 제조·사용해 농산물을 생산하는 경축순환농업의 활성화 지원 ▲특정 축사의 소유자가 환경부령에 정하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허가취소 처분을 받을 경우 정당한 보상 제공 등의 내용을 담았다. 

황주홍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식탁을 책임지고 있는 축산업이 여러 가지 대내·외적 불안 요소로 인해 심각한 위기상황에 처해있다”고 지적하며 “축산업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생태계의 조성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에 발의된 제정안을 통해 지속가능한 축산업 및 자원순환형 농업을 발전시키고, 경축순환농업이 활성화된다면 지속가능한 친환경축산 생태계가 조성되어 대한민국의 축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