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5:34 (목)
신천지 입장문 "혐오나 근거 없는 비난 자제해주길"
신천지 입장문 "혐오나 근거 없는 비난 자제해주길"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유튜브)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신천지 측이 코로나 19와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신천지 측은 오늘 오후 5시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 19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에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시몬 신천지 측 대변인은 “현재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보건당국에 협조 중”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구교회 성도 9,294명과 외부에서 방문한 201명을 포함한 전 성도 24만5000명에게 외부활동 자제를 이미 공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대구교회 모든 성도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하고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며 “지난 18일부터 예배와 전도 등 모든 교회 활동을 중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교회에서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18일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1,000여 개를 폐쇄조치하고 소독 방역을 마쳤으며 22일에는 방역현황을 공개하고 질본에 교회와 부속기관 주소도 제공했다”고 밝혔다. 신천지의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주소와 방역현황은 홈페이지에도 공개돼 있다.

신천지 측은 당국에 신자 명단도 모두 제공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같은 장소에서 예배드린 인원에 대해 1차 명단을 대구시에 제공했으며 19일 오전 질병관리본부에 최종 명단을 제공했다”며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질본에서 대구교회 전체 명단 요청했고 20일 이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신천지 측은 교회와 신도들을 향한 왜곡보도와 혐오 등을 멈춰줄 것도 강하게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코로나19 관련 내용을 신천지 측이 고의로 감추고 있다는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악의적인 보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당국에 넘긴 신도 명단이 유출됐다면서 “강제휴직, 차별, 모욕, 퇴직압박까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코로나는 중국에서 발병해 대한민국에 전파된 질병”이라며 “신천지 성도들도 코로나19의 피해자라는 점을 국민 여러분께서도 인지해달라. 혐오나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당초 신천지 측은 24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으나 장소 섭외 등의 문제로 온라인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하는 것으로 변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