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21:30 (화)
박능후 "코로나19 확산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박능후 "코로나19 확산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26일 말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 중국에서 온 외국인의 전면 입국 금지를 놓고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출입국 통제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대로 한 것이다.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들이라고 말씀드리겠다"면서 "그분들을 모두 격리 수용할 수 없다. 하루 2000명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 사람이 들어오기 때문이다.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감염원을 가져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지금 많은 환자가 확진된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다"며 "그러나 아무 대책이 없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 집단에서 그것이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방역당국은 어느 한순간도 마음을 놓거나 긴장을 풀지 않았다"며 "방역당국이 하는 일들은 정치적 의사결정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특정집단의 최초 발현자가 누구인지 밝혀내고자 굉장히 노력하고 있다"며 "감염원이 어디서 왔는지 밝혀내는, 좀 더 정확한 방역대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법사위 여야 의원들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국내 요인이라는 박 장관의 발언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박 장관을 향해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정부가 어떤 결정을 하고 그런 건 다 합리적인 판단을 했을 테지만, 국민들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