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3:57 (월)
현대차, 애플카 협의 중단…"진행하고 있지 않아"
현대차, 애플카 협의 중단…"진행하고 있지 않아"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 넘게 언급된 협력설, 결국 진행 중단
애플카 기정사실화 분위기에도 중단 가능성
애플 "과도한 비밀주의 탓" 비판도 함께나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차·기아 사옥.
현대자동차그룹이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차·기아 사옥.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현대차는 8일 공시를 통해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초기 단계로 결정된 바 없다"면서도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애플카의 직접 생산을 맡을 것으로 거론되던 기아와 현대모비스도 이날 공시를 통해 애플카 협의가 없다는 점을 밝혔다.

이는 지난달 현대차가 공시를 통해 밝힌 것과는 정반대되는 내용이다. 앞서 외신 보도 등으로 현대차와 애플의 애플카 협력 논의가 언급되자 현대차는 공시를 통해 “결정된 바 없다”면서도 협의 자체는 부인하지 않았다.

현대차와 애플의 협력설은 자동차 생산 시설이 없는 애플이 자율주행차의 설계를 담당하고 현대차가 생산을 맡을 것이란 전망으로 등장했다.

여기에 기아가 미국 조지아공장을 통해 애플카의 실제 생산을 맡을 것이란 보도까지 나오면서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이날 공시에서는 애플과의 협의가 진행 중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크다.

이에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전기차 개발을 위한 현대차·기아와의 논의를 최근 중단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블룸버그 등 외신들은 애플의 ‘비밀주의’로 인해 현대차와 협력이 중단됐다고 보고 있다.

애플과 현대차의 협상 진행 상황이 언론을 통해 지속 노출되면서 애플이 부담을 느껴 협의를 중단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다.

이번 발표로 인해 오는 9일 예정된 기아의 투자설명회에도 관심이 모인다. 애플과 협의가 사실상 무산된 상황에서 협의 무산 이유와 앞으로의 전략 등에 대한 질의가 쏟아질 가능성이 크다,

한편 애플이 현대차와 협의를 중단하고 일본 등 완성차업체들과 협의를 진행 중이란 보도도 나왔다.

지난 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애플이 일본을 포함해 최소 6개 자동차 제조업체와 전기차 생산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대감을 모았던 현대차그룹과 애플의 협력 가능성이 크게 낮아지면서 주가시장에서도 실망감이 반영됐다. 이날 주식시장 개장과 함께 현대차와 기아의 주가는 지속 동반 하락하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