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5:05 (토)
LG유플러스 5G 추가할당 도발…SKT·KT '반발'
LG유플러스 5G 추가할당 도발…SKT·KT '반발'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SKT·KT와 같은 5G폭 필요"
SKT·KT, LG유플러스 주장에 반발
과기부, 연구반 가동 후 할당 여부 판단할듯
LG유플러스가 원활한 5G 서비스를 위해 주파수 대역을 추가로 할당해달라고 정부에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쟁사들의 반발이 커 추가할당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LG유플러스가 원활한 5G 서비스를 위해 주파수 대역을 추가로 할당해달라고 정부에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쟁사들의 반발이 커 추가할당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LG유플러스가 원활한 5G 서비스를 위해 주파수 대역을 추가로 할당해달라고 정부에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경쟁사들의 반발이 커 추가할당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12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5G 서비스에 쓰이는 3.4~3.42GHz 대역 주파수 20MHz 폭에 대한 추가 할당을 신청했다.

LG유플러스는 "농어촌 지역에 5G망을 이통 3사가 공동으로 구축하기 위해선 나머지 2사와 같은 대역폭이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전국 어느 지역에서나 같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2018년 6월에 이뤄진 5G 주파수 경매 당시에 SK텔레콤과 KT는 각각 1조2185억원, 9680억원을 내고 100MHz 대역폭을 확보했다. LG유플러스는 8095억원에 나머지 2사보다 20MHz 적은 80MHz 폭을 얻었다.

확보한 주파수가 적으면 5G 서비스 구축에서 불리한 측면이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앞서 5G 주파수 경매를 준비하면서 총 300MHz 폭을 매물로 내놓으려 했으나 공공 주파수와 인접한 대역에서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20MHz 대역폭을 매물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최근에20MHz 대역에 대한 검증 작업을 진행한 후 사용 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에 LG유플러스는 5G 트래픽 증가에 맞춰 주파수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도 추가 할당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LG유플러스의 5G 주파수 추가 할당 요청에 경쟁사들은 반발하고 있다.

SKT와 KT는 LG유플러스에만 유리한 단독 경매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이미 경매가 끝난 주파수에 대해 추가로 할당하는 것은 경매 제도의 취지를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농어촌 공동망 구축을 위해 동등한 주파수 대역이 필요하다는 LG유플러스의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하고 있다. 농어촌에 인구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100MHz 대역폭을 쓰지 않고 똑같이 80MHz 폭만 써도 서비스 구축에는 문제가 없다는 이야기다.

이에 LGU+는 80MHz 폭만 농어촌 망에 쓰는 것은 지방 가입자에 대한 홀대이며, 이번에 신청한 20MHz 폭은 2018년 경매 대상이 아니었고 정부도 추후 추가 할당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재반박하고 있다.

MWC 수상이 결정된 후 KT 김영인(오른쪽) 네트워크전략본부장, LG유플러스 김대희(가운데) NW인프라기술그룹장, 류정환 SK텔레콤 5GX 인프라그룹장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MWC 수상이 결정된 후 KT 김영인(오른쪽) 네트워크전략본부장, LG유플러스 김대희(가운데) NW인프라기술그룹장, 류정환 SK텔레콤 5GX 인프라그룹장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렇듯 이통3사의 입장차는 정부와 손잡고 농어촌에 5G 서비스를 구축하는 현 상황과 맞닿아 있다. 앞서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는 '5G 코리아, 농어촌 5G 공동이용' 서비스를 추진하며 기간통신사업자들이 모두 힘합쳐 전국 단위의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정부와 민간사업자간 협력사례는 해외에서도 호평받아 이통3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세계 최대 모바일·통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의 '글로벌 모바일(글로모) 어워즈 2021'에서 수상받기도 했다.

‘농어촌 5G 공동이용’은 이통3사 가입자뿐 아니라 알뜰폰(MVNO) 가입자, 글로벌 로밍 가입자 모두에게 차별 없이 제공될 예정으로 업계 전체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이통3사가 5G 서비스 대역망을 두고 신경전을 펼치자 주관부처인 과기정통부는 구체적인 입장을 보이지는 않았다. 과기정통부는 LG유플러스가 주파수 할당을 신청하자 SK텔레콤과 KT에도 의견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과기정통부는 연구반을 가동해 주파수 할당 여부와 방법 등을 논의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