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5:05 (토)
'92나라 2925선수 102금메달' 평창…사상최대
'92나라 2925선수 102금메달' 평창…사상최대
  • 이태희 기자 (babydo@hanmail.net)
  • 승인 2018.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9일 개막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가 역대 최대 규모의 동계올림픽으로 치러진다.

29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성화도착 환영행사'가 열린 가운데 강원도청에 마련된 올림픽 성화대가 활활 타오르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29일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참가를 위해 이날 오전 6시까지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92개국 2925명의 선수가 등록됐다. 참가국가와 선수 규모에서 동계올림픽 역사상 가장 큰 규모"라고 밝혔다.

 88개국이 참가한 2014 소치동계올림픽보다 4개국, 67명의 선수가 늘었다.

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22일 설상종목을 마지막으로 전 종목의 올림픽 출전권이 확정됐으며 미국과 캐나다, 노르웨이 등 주요 참가국을 필두로 각국 대표단이 속속들이 입국하고 있다.

처음으로 선수 명단을 확정한 미국은 역대 올림픽 사상 단일 국가로는 가장 많은 242명의 선수를 등록했으며, 캐나다와 노르웨이는 각 226명, 111명의 선수 명단을 확정했다.

개최국인 대한민국은 15개 전 종목에 144명, 북한은 5개 종목 총 22명의 선수가 출전할 예정이다.

특히, 올림픽 사상 최초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되는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우리나라 선수 23명과 북측 선수 12명을 합쳐 총 35명의 선수가 호흡을 맞춘다.

개인자격으로 참가하는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들은 15개 전 종목에 걸쳐 총 169명의 명단을 확정했다.

평창대회를 통해 동계올림픽 무대에 첫 선을 보일 국가들도 6개국에 이른다.

말레이시아(피겨스케이팅, 알파인스키), 싱가포르(쇼트트랙), 에콰도르(크로스컨트리스키), 에리트레아(알파인스키), 코소보(알파인스키), 나이지리아(봅슬레이, 스켈레톤)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평창올림픽은 동계올림픽 역사상 사상 처음으로 100개 이상의 금메달이 걸린 대회다. 소치동계올림픽보다 4개의 금메달이 많은 역대 최고 규모인 102개의 금메달(설상 70개, 빙상 32개)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은 참가 국가와 선수단, 메달 등 모든 면에서 가장 큰, 지구촌 최대 규모의 겨울 스포츠 축제"라면서 "경기운영은 물론 각종 서비스, 그리고 한국의 전통을 가미한 가장 문화적이고, 가장 IT적인 올림픽을 선보여 대한민국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참가국 정보와 종목별 경기 일정은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