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부산은행,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평가 1위
하나·부산은행, 상반기 기술금융 실적평가 1위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현진기자] 올해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 대형은행 중에서는 하나은행이 소형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이 각각 1위를 기록했다.

금융위원회는 28일 이러한 내용의 2018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 및 자체 기술금융 평가 레벨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은행권 실적평가의 경우 기술금융 대출공급규모와 질적 구성, 기술기반 투자확대 및 기술금융의 은행별 내재화 정도를 평가했다. 

그 결과 대형은행 그룹은 하나은행이 100점 만점에 72.8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기업은행이 71.5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하반기의 경우 기업은행이 1위, 신한은행이 2위를 기록했다. 

하나은행은 올해 상반기 투자 부문에서 만점을 받은 것이 순위상승의 주요인이었다. 공급규모나 기술기업지원에서도 양호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은행은 공급규모에서 큰 차이로 1위를 기록하고 기술기업지원 측면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다만 투자부문이 다소 미진해 전기대비 순위가 한 계단 내려갔다. 

소형은행 그룹은 부산은행이 70.2점으로 1위, 대구은행이 68.8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하반기는 경남은행이 1위, 대구은행이 2위를 기록했다.

부산은행은 공급규모면에서 다른 은행을 크게 앞섰으며 기술기업지원, 투자부문에서도 양호한 성적으로 2016년 상반기 이후 2년 만에 1위에 올라섰다.

대구은행은 인력, 전담조직, 리스크관리 체계 등 지원역량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전반적으로 양호한 성적으로 2위를 기록했다. 

금융위는 기술금융이 양적, 질적으로 계속 성장해 은행권의 새로운 여신관행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술신용대출은 증가액은 15조원으로 전년동기(12조1000억원)대비 24.0%(2조9000억원)나 증가했다.

기술기반 투자 누적액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2배 이상으로 확대된 2조3725억원을 기록했다. 

질적인 면에서도 기술금융대출은 일반 중기대출과 비교해 금리 0.20%포인트 인하, 한도 2억6000만원 확대 등 실질적 금융편의를 제공했다고 금융위는 평가했다. 아울러 기술금융 대출은 순수 신용대출 비중이 17.6%로 일반 중기대출의 10.1%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창업 7년 이내, 매출액 100억원 이하'인 초기기업의 비중(47.3%)이 전년 동기(42.4%) 대비 크게 늘었다 금융위는 "혁신창업기업 중점 지원이라는 기술금융의 취지를 충실히 구현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했다.

은행 자체 기술금융 레벨 심사 결과의 경우 농협은행과 대구은행이 레벨 1에 신규진입했다. 기존에 진입해 있던 산업·신한·우리·하나·기업·국민 등 6개 은행은 레벨 4를, 부산·경남 등 2개 은행은 레벨 3를 지속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