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21:25 (일)
최태원, SK하이닉스 성과급 불만 터지자 “작년 연봉 전부 반납”
최태원, SK하이닉스 성과급 불만 터지자 “작년 연봉 전부 반납”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최근 SK하이닉스 사내에서 지난해분 성과급을 두고 불만이 나오자 SK하이닉스로부터 받은 지난해 연봉을 모두 반납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신이 받은 연봉을 반납해 SK하이닉스 임직원들에게 나눠 논란을 종식하고 사기를 북돋우겠다는 것이다.

최태원 회장의 연봉 반납 발언은 1일 SK하이닉스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서 나왔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M16 팹에 대한 축사를 한 뒤 최근 사내에서 성과급 관련 불만이 나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을 꺼냈다.

최태원 회장은 "PS(초과이익배분금) 문제를 잘 알고 있고 나름대로 고심을 해봤다"며 "지난해 제가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연봉을 전부 반납해 임직원들과 나누겠다"고 밝혔다.

이어 "PS 문제에 대해 더욱 공감과 소통이 필요했다"며 "(연봉 반납이) 문제가 잘 해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회장은 2019년 기준 SK하이닉스로부터 연봉 30억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반기 기준으로 17억5000만원을 받아, 회사에 반납할 지난해 연봉도 30억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반도체 성과를 바탕으로 직원들에게 연봉의 20% 수준으로 초과이익배분금(PS) 명목의 성과급을 지급한다고 지난달 28일 공지했다.

PS는 전년 실적이 목표 이익을 초과 달성했을 때 주는 성과급이다. SK하이닉스는 2019년 실적 부진으로 지난해 초에는 PS를 지급하지 않고, 대신 기본급의 400%에 해당하는 미래 성장 특별 기여금을 줬다.

지난해 PS가 연봉 20% 수준이라고 발표되자 SK하이닉스 내부에서는 "전년 PS를 건너뛰었고, 지난해에는 회사 실적이 좋았는데 액수가 너무 적다"는 불만이 나왔다.

특히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비교하면 절반도 안되는 수준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이날 행사에서 SK하이닉스 노조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SK하이닉스 측은 최태원 회장이 반납하는 연봉을 취지에 맞게 어떻게 사용할지 구체적인 검토 작업에 착수했다. 임직원이 2만8000여명이라 30억원을 임직원 전체에게 직접 나누면 인당 수령하는 금액으로는 유의미하지 않아, 사내 복지 기금 등 다른 방법으로 쓰일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