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2021 K-모델 어워즈’ 양의식 회장, ‘특별공로상’ 수상
[포토] ‘2021 K-모델 어워즈’ 양의식 회장, ‘특별공로상’ 수상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1.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도 K-모델이 K-패션과 K-뷰티를 아시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그런 행사를 만들어 갈 것을 약속드린다”
▲ ‘2021 K-모델 어워즈 with AMF 글로벌’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아시아모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양의식 회장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2021 K-모델 어워즈 with AMF 글로벌’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아시아모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양의식 회장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스트레이트뉴스=양용은 기자] 84년 모델로 데뷔해 37년 외길을 달려온 양의식 회장은 13년간 한국모델협회 회장을 역임했고, 모델협회 회장을 하면서 아시아 모델 페스티벌을 만든 장본인이다.

이와 같은 공로로 아시아모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양의식 회장이 ‘K-모델 어워즈’에서 ‘특별공로상’을 수상했다.

▲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양의식 회장과 시상자로 나온 임주완 회장이 악수를 히고 있다. (2021 K-모델 어워즈 with AMF 글로벌)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양의식 회장과 시상자로 나온 임주완 회장이 악수를 히고 있다. (2021 K-모델 어워즈 with AMF 글로벌)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한국모델협회 임주완 회장이 시상자로 나왔고, 특별공로상을 수상한 양의식 회장은 “사실 오늘 굉장히 홀가분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항상 주최자 입장으로 매번 긴장하고 여러 가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지금은 그 역할을 임주완 회장이 대신 해주셔서 든든하다”고 임주완 회장에 대한 신뢰를 내비췄다.

이어 “지금은 임주완 회장이 맡고 계신데, 모델협회 회장을 하면서 아시아 모델 페스티벌을 만들었다"며 "사실 한국모델협회가 아버지이고, 아시아모델페스티발이 아들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모델페스티발이 만들어지기까지는 우리 앞에 계신 선배님들의 적극적인 후원과 우리 협회 동료, 이사님, 후배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해서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시상식장에 와있는 집사람한테도 긴 세월동안 아낌없는 내조에 진심으로 감사하고, 이진욱 본부장을 비롯한 아시아모델페스티발 한국모델협회 직원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훈훈함이 느껴지는 감사인사를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릴 분들은 저희 말을 믿고 아시아 모델 페스티발 16년 동안 끝없는 후원과 믿음으로 도와주신 협렵사 분들께 최고의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K-모델이 K-패션과 K-뷰티를 아시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그런 행사를 만들어 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하며 수상소감을 마쳤다.

각 분야 한국 최고의 모델과 엔터테이너, 패션 뷰티 관련산업을 선정하여 시상하는 ‘2021 K-모델 어워즈 with AMF 글로벌(2021 K-MODEL AWARDS with AMF GLOBAL)’이 지난 6월 29일(화) 7시 강남 엘리에나 호텔에서 철저한 코로나 19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무관중으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국내 최고의 패션, CF, 피트니스, 미즈, 시니어, 키즈 부문의 전문 모델과 패션, 디자이너, 메이크업, 헤어, 포토, 전문 에이젼시 등 관련 산업 분야 아티스트와 브랜드 뿐만 아니라 한국모델이 선정한 엔터테인 분야별 셀럽을 대상으로 한 시상식이다.

또한 (사)한국모델협회(회장 임주완)의 주최, 주관 (사)아시아모델페스티벌조직위원회(회장 양의식), (사)한국메이크업전문가직업교류협회(회장 안미려), 한국모델콘텐츠학회(회장 김동수)의 후원과 AMF GLOBAL(회장 이창용)이 메인 협찬을 했다.

한편, 이날 시상 뿐만 아니라 골프브랜드 레노마 패션쇼, 뷰티쇼, 맥스큐 레전드 모델 피트니스쇼, 한복패션쇼, 아이티 웨딩쇼와 라비, 소정, 소향의 수상 가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로 진행됐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