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23:33 (금)
[오늘의 ST] 홍영표 "국민성장론? 신자유주의정책서 이름만 바꾼 것"
[오늘의 ST] 홍영표 "국민성장론? 신자유주의정책서 이름만 바꾼 것"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정권이 추진했던 신자유주의정책에서 이름만 바꾼 것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에서 자유한국당이 제시한 국민성장론에 대해 "이번 달 초 출산주도성장을 말하더니 이번에는 국민성장론을 제기한다"면서 이같이 꼬집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성장론은 친대기업정책, 낙수경제라는 실패한 정책을 다시 추진한다는 것"이라며 "지난 10년 보수가 얘기한 시장자율은 결국 대기업 특혜, 4대강 공사로 막대한 피해를 입혔고 창조경제라는 명목으로 재벌대기업 이권 특혜를 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정경제는 지난 정부의 선거용 구호에 불과했다. 당시 표를 끌어올리기 위해 경제민주화 얘기했다가 폐기하지 않았냐"면서 "신자유주의 정책은 사회양극화와 불평등만 키웠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신자유주의 정책에서 이름만 바꾼 국민성장론은 또다시 양극화 경제 불균형을 키울 것"이라며 "가계 실질소득 높여 양극화를 해소하고 불공정 거래를 바로잡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데 온당한 이익을 돌려주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다. 혁신성장, 공정경제, 소득주도성장을 균형 있게 추진해 결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