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23:08 (수)
日매체, "욱일기 내리는 일 절대 없을 것"
日매체, "욱일기 내리는 일 절대 없을 것"
  • 김정은 기자 (oliver3@hanmail.net)
  • 승인 2018.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관함식, 해상자위대 불참에 유감

[스트레이트 김정은 기자] 오는 10일부터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관함식'에서 한국 정부가 욱일기 게양을 반대하자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함선이 욱일기를 포기할 수 없다며 결국 불참을 선언했다.

 해군은 이와 관련해 "일본이 우리 해군이 통보한 해상사열 원칙을 수용하지 않았다"며 "세계 해군 간 평화와 화합을 위한 국제관함식에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이 참가하지 못하게 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일본 해상 자위대 함선과 욱일기
일본 해상 자위대 함선과 욱일기

표면적으로 논란은 일단락되는 듯 보이지만 일본은 한국에 대한 불편한 시선을 노골적으로 전하고 있다. 지난 5일 일본 매체들은 가와노 가쓰토시 자위대 통합막료장의 발언을 대대적으로 소개했다. 그는 "해상자위관에게 자위함기는 긍지다. 욱일기를 내리고 갈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발언해 파장을 일으켰다.  

산케이 신문은 7일 "한국에서 미래 지향에 역행하는 연이은 움직임은 양국 관계 발전의 저해 요인이 되고 있다"며 익명의 전 자위대 고위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한국의 요구는 국제 상식에 비추어 매우 무례한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매체는 이어 "한일 정부가 2015년 위안부 문제에 합의하고 국제사회에서 비난하지 않기로 했지만 문대통령은 9월 유엔총회에서 한국은 위안부 피해자를 직접 경험했다고 발언했다. 뿐만 아니라 강제징용 소송 문제를 되풀이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지통신은 일본의 식민지 지배하에 있던 한국은 자위대에 대한 거부감은 뿌리 깊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9월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에서 미래 지향적 관계를 발전시켜나간다는 방침에 합의했다. 이 문제로 일본과의 관계가 흔들리는 것을 피하고 싶은 것이 한국 정부의 속내"라고 전했다.

사실 일본 욱일기와 관련해 국제관례라며 침묵하던 한국 정부가 공식 입장을 통해 이처럼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처음이다. 11일 해상사열시 좌승함을 일출봉함에서 독도함으로 내세우는 방안도 일본에 외교적 굴욕감을 안겨줄 수 있는 강력하고 변화된 대응이라고 할 수 있다.

일본 TBS 뉴스는 "한국은 욱일기가 ‘침략의 상징’이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2008년 한국에서 열린 관함식에서는 욱일기 게양이 문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